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멸종위기종 고래상어 포획 논란…해경 진위 조사
입력 2012.07.18 (21:58)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최근 제주 해상에서 한 마리에 10억 원이나 하는 세계적인 멸종위기종 고래상어가 그것도 두 마리가 잇따라 잡혀서 화제가 됐었는데요.

우연치고는 드문 우연이어서 정말 그물에 걸린 건지 해경이 진위 조사에 나섰습니다.

채승민 기자입니다.

<리포트>

5천 톤의 물을 담을 수 있는 동양 최대의 수족관, 세계적인 멸종 위기종인 고래상어 2마리가 물속을 유유히 헤엄치고 있습니다.

4.5미터 크기에 800kg에 달하는 거구들이지만 아직은 어린 고래상어들입니다.

이 희귀 상어들은 최근 제주시 앞바다에 쳐놓은 정치망에 잡혀 수족관에 무상 기증된 것입니다.

하지만, 세계적 희귀 상어가 그것도 두 마리씩 그물에 잡히자 해경은 밀수한 것은 아닌지 조사에 나섰습니다.

<녹취> 신용희(해경 수사과장) : "꼭 필요한 때에 우연히 2마리가 잡혔다는 진술을 신뢰할 수 있느냐의 문제니까 (사실을 확인하고 있습니다.)"

수족관 측은 우연히 그물에 잡힌 고래상어를 기증받았을 뿐이라는 입장입니다.

<녹취> 아쿠아플라넷 관계자 : "운송한 날 저녁때 또 한 마리가 걸렸다고 연락받았거든요. 타이밍이 워낙 절묘하니까 그런 의심도 충분히 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어요."

고래상어는 세계적 멸종 위기종이지만 국제 거래만 제약이 있을 뿐 국내에서는 매매나 포획에 대한 아무런 처벌 규정이 없습니다.

마리당 10억 원에 달하는 희귀 고래상어가 같은 정치망에 잇따라 잡혀 논란이 일고 있는 상황, 해경의 조사 결과가 어떻게 나올지 관심을 모으고 있습니다.

KBS 뉴스 채승민입니다.
  • 멸종위기종 고래상어 포획 논란…해경 진위 조사
    • 입력 2012-07-18 21:58:14
    뉴스 9
<앵커 멘트>

최근 제주 해상에서 한 마리에 10억 원이나 하는 세계적인 멸종위기종 고래상어가 그것도 두 마리가 잇따라 잡혀서 화제가 됐었는데요.

우연치고는 드문 우연이어서 정말 그물에 걸린 건지 해경이 진위 조사에 나섰습니다.

채승민 기자입니다.

<리포트>

5천 톤의 물을 담을 수 있는 동양 최대의 수족관, 세계적인 멸종 위기종인 고래상어 2마리가 물속을 유유히 헤엄치고 있습니다.

4.5미터 크기에 800kg에 달하는 거구들이지만 아직은 어린 고래상어들입니다.

이 희귀 상어들은 최근 제주시 앞바다에 쳐놓은 정치망에 잡혀 수족관에 무상 기증된 것입니다.

하지만, 세계적 희귀 상어가 그것도 두 마리씩 그물에 잡히자 해경은 밀수한 것은 아닌지 조사에 나섰습니다.

<녹취> 신용희(해경 수사과장) : "꼭 필요한 때에 우연히 2마리가 잡혔다는 진술을 신뢰할 수 있느냐의 문제니까 (사실을 확인하고 있습니다.)"

수족관 측은 우연히 그물에 잡힌 고래상어를 기증받았을 뿐이라는 입장입니다.

<녹취> 아쿠아플라넷 관계자 : "운송한 날 저녁때 또 한 마리가 걸렸다고 연락받았거든요. 타이밍이 워낙 절묘하니까 그런 의심도 충분히 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어요."

고래상어는 세계적 멸종 위기종이지만 국제 거래만 제약이 있을 뿐 국내에서는 매매나 포획에 대한 아무런 처벌 규정이 없습니다.

마리당 10억 원에 달하는 희귀 고래상어가 같은 정치망에 잇따라 잡혀 논란이 일고 있는 상황, 해경의 조사 결과가 어떻게 나올지 관심을 모으고 있습니다.

KBS 뉴스 채승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