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대호, 이틀 연속 멀티히트…팀은 패
입력 2012.07.18 (22:14) 연합뉴스
일본프로야구 오릭스 버펄로스의 이대호(30)가 이틀째 멀티히트(안타 2개 이상)를 기록했다.

이대호는 18일 일본 후쿠오카 야후돔에서 열린 일본프로야구 소프트뱅크 호크스와의 3연전 마지막 경기에서 4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 3타수 2안타를 때렸다.

전날 경기에서 3안타에 1타점을 기록한 이대호는 이날도 안타 2개를 치며 올스타전을 앞두고 최상의 컨디션을 선보였다.

타율은 지난 11일 열린 라쿠텐 골든이글스전 이후 7일 만에 3할대를 회복, 0.302로 올랐다.

이대호는 1회초 2사 1루에서 첫 타석에 들어서 중견수 플라이 아웃으로 물러났다.

이어 4회초 1사 후 볼넷을 골라 출루했지만 후속 타자들의 연속 헛스윙 삼진으로 2루에 닿진 못했다.

5회초 이대호는 2사 1, 2루에서 상대 선발 투수 셋츠 타다시의 낮게 깔리는 커브를 때려 3루수 앞 내야 안타를 기록했다.

그러나 다음 타석에 오른 T-오카다가 범타에 그치면서 만루의 득점 기회는 날아갔다.

이대호는 8회초에도 안타를 때렸다.

이대호는 교체 등판한 상대 투수 오카지마 히데키의 139㎞ 바깥쪽 높은 직구를 때려 우전 안타로 연결했다.

이후 대주자 가지모토 유스케로 교체됐다.

오릭스는 이날 소프트뱅크보다 하나 적은 안타 8개를 때리고도 홈런 3개에 무너져 2-5로 패했다.
  • 이대호, 이틀 연속 멀티히트…팀은 패
    • 입력 2012-07-18 22:14:04
    연합뉴스
일본프로야구 오릭스 버펄로스의 이대호(30)가 이틀째 멀티히트(안타 2개 이상)를 기록했다.

이대호는 18일 일본 후쿠오카 야후돔에서 열린 일본프로야구 소프트뱅크 호크스와의 3연전 마지막 경기에서 4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 3타수 2안타를 때렸다.

전날 경기에서 3안타에 1타점을 기록한 이대호는 이날도 안타 2개를 치며 올스타전을 앞두고 최상의 컨디션을 선보였다.

타율은 지난 11일 열린 라쿠텐 골든이글스전 이후 7일 만에 3할대를 회복, 0.302로 올랐다.

이대호는 1회초 2사 1루에서 첫 타석에 들어서 중견수 플라이 아웃으로 물러났다.

이어 4회초 1사 후 볼넷을 골라 출루했지만 후속 타자들의 연속 헛스윙 삼진으로 2루에 닿진 못했다.

5회초 이대호는 2사 1, 2루에서 상대 선발 투수 셋츠 타다시의 낮게 깔리는 커브를 때려 3루수 앞 내야 안타를 기록했다.

그러나 다음 타석에 오른 T-오카다가 범타에 그치면서 만루의 득점 기회는 날아갔다.

이대호는 8회초에도 안타를 때렸다.

이대호는 교체 등판한 상대 투수 오카지마 히데키의 139㎞ 바깥쪽 높은 직구를 때려 우전 안타로 연결했다.

이후 대주자 가지모토 유스케로 교체됐다.

오릭스는 이날 소프트뱅크보다 하나 적은 안타 8개를 때리고도 홈런 3개에 무너져 2-5로 패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