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류현진 2이닝 8실점 ‘최악의 피칭’
입력 2012.07.18 (22:54) 국내프로야구
프로야구 한화의 류현진이 삼성과의 경기에서 2이닝 8실점으로 데뷔 후 최악의 피칭을 했습니다.

류현진은 대전구장에서 열린 삼성전에서 이승엽에게 적시타를 맞는 것을 시작으로 강봉규와 조동찬에 홈런을 허용하며 2이닝 동안 8실점하고 마운드를 내렸습니다.

2006년 데뷔 후 7년간 178경기 만에 처음으로 8실점한 류현진의 평균 자책점은 3.51로 나빠졌습니다.

삼성이 한화에 11대 1로 이겼습니다.

기아는 두산에 7대 4로 5회 강우 콜드게임승리를 거뒀습니다.

롯데는 넥센을 5대 0으로 이겼고 엘지는 sk를 6대 2로 이겼습니다.
  • 류현진 2이닝 8실점 ‘최악의 피칭’
    • 입력 2012-07-18 22:54:26
    국내프로야구
프로야구 한화의 류현진이 삼성과의 경기에서 2이닝 8실점으로 데뷔 후 최악의 피칭을 했습니다.

류현진은 대전구장에서 열린 삼성전에서 이승엽에게 적시타를 맞는 것을 시작으로 강봉규와 조동찬에 홈런을 허용하며 2이닝 동안 8실점하고 마운드를 내렸습니다.

2006년 데뷔 후 7년간 178경기 만에 처음으로 8실점한 류현진의 평균 자책점은 3.51로 나빠졌습니다.

삼성이 한화에 11대 1로 이겼습니다.

기아는 두산에 7대 4로 5회 강우 콜드게임승리를 거뒀습니다.

롯데는 넥센을 5대 0으로 이겼고 엘지는 sk를 6대 2로 이겼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