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폭염에 피도 말랐다’ 美 혈액수급 비상
입력 2012.07.31 (06:12) 수정 2012.07.31 (06:12) 국제
유례 없는 폭염 여파로 미국적십자사의 혈액 보유량이 최근 15년 동안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다고 USA 투데이가 보도했습니다.

미국적십자사는 올해 폭염으로 헌혈 행사 대부분이 취소되고 피서객이 늘면서 혈액 수급이 어렵다며 간 이식 등 많은 혈액이 필요한 대수술을 미루는 최악의 시나리오에 대비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미 적십자사는 지난 6월, 헌혈량이 예년 절반 수준으로 떨어지자 혈액 수급을 비상 상황으로 격상시켰습니다.
  • ‘폭염에 피도 말랐다’ 美 혈액수급 비상
    • 입력 2012-07-31 06:12:05
    • 수정2012-07-31 06:12:25
    국제
유례 없는 폭염 여파로 미국적십자사의 혈액 보유량이 최근 15년 동안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다고 USA 투데이가 보도했습니다.

미국적십자사는 올해 폭염으로 헌혈 행사 대부분이 취소되고 피서객이 늘면서 혈액 수급이 어렵다며 간 이식 등 많은 혈액이 필요한 대수술을 미루는 최악의 시나리오에 대비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미 적십자사는 지난 6월, 헌혈량이 예년 절반 수준으로 떨어지자 혈액 수급을 비상 상황으로 격상시켰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