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매카트니, 개막식 출연료 ‘단 1파운드’
입력 2012.07.31 (06:18) 수정 2012.07.31 (16:47) 종합
런던올림픽 개막식에서 '헤이 주드'를 부른 폴 매카트니가 출연료로 단돈 1파운드, 우리 돈으로 천 8백원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런던올림픽 조직위원회는 매카트니 뿐만 아니라 마이크 올드필드, 프랭크 터너 등 개막 공연에 출연한 모든 영국 톱가수들이 출연료를 받지 않겠다고 했지만 회계 처리를 위해 상징적인 금액인 1파운드를 지불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조직위는 공연을 빛낸 댄서와 배우들에게는 합당한 출연료가 돌아갈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 매카트니, 개막식 출연료 ‘단 1파운드’
    • 입력 2012-07-31 06:18:22
    • 수정2012-07-31 16:47:05
    종합
런던올림픽 개막식에서 '헤이 주드'를 부른 폴 매카트니가 출연료로 단돈 1파운드, 우리 돈으로 천 8백원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런던올림픽 조직위원회는 매카트니 뿐만 아니라 마이크 올드필드, 프랭크 터너 등 개막 공연에 출연한 모든 영국 톱가수들이 출연료를 받지 않겠다고 했지만 회계 처리를 위해 상징적인 금액인 1파운드를 지불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조직위는 공연을 빛낸 댄서와 배우들에게는 합당한 출연료가 돌아갈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