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기북부 벌쏘임·벌집제거 출동 급증
입력 2012.07.31 (09:40) 수정 2012.07.31 (15:43) 사회
  올해 비가 적게 내린반면 계속된 무더위로 벌의 활동이 활발해지면서  벌에 쏘이는 사고가 크게 늘었습니다.



   경기북부소방재난본부의 집계결과, 지난 1월부터 현재까지  벌에 쏘인 환자는  226명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91명에 비해 배 이상 늘어난 수치입니다.



   또, 벌집 제거 출동은 같은 기간 4천 건에 달해  지난해보다 7배 이상 늘었습니다.



   소방본부는 9월 초까지  벌이 활발하게 활동한다며 등산 시 화려한 옷을 피하고  벌집을 보면 건드리지 말고  119에 신고할 것을 당부했습니다.
  • 경기북부 벌쏘임·벌집제거 출동 급증
    • 입력 2012-07-31 09:40:40
    • 수정2012-07-31 15:43:12
    사회
  올해 비가 적게 내린반면 계속된 무더위로 벌의 활동이 활발해지면서  벌에 쏘이는 사고가 크게 늘었습니다.



   경기북부소방재난본부의 집계결과, 지난 1월부터 현재까지  벌에 쏘인 환자는  226명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91명에 비해 배 이상 늘어난 수치입니다.



   또, 벌집 제거 출동은 같은 기간 4천 건에 달해  지난해보다 7배 이상 늘었습니다.



   소방본부는 9월 초까지  벌이 활발하게 활동한다며 등산 시 화려한 옷을 피하고  벌집을 보면 건드리지 말고  119에 신고할 것을 당부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