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12 런던올림픽
“여자양궁 성공 비결 김치와 젓가락”
입력 2012.07.31 (10:18) 수정 2012.07.31 (17:12) 연합뉴스
한국 여자양궁의 성공 비결을 김치와 젓가락에서 찾는 분석이 나와 눈길을 끈다.

로이터통신은 31일 양궁 단체전이 도입된 1988년 서울올림픽 이후 한국 여자 양궁대표팀이 7회 연속 우승했다면서 그 비결로 김치를 담가 먹는 문화와 젓가락을 꼽았다.

로이터는 한국 여성들이 양궁과 골프에서 세계 최정상에 올라 있다고 전하면서 김치 버무리기를 통해 얻은 빼어난 '손 감각'에 주목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 한국 여자양궁 대표팀의 백웅기 감독은 "한국 여성의 손은 다른 나라 여성들보다 한층 예민하다"며 "한국 여성이 요리를 하면 음식에 맛이 더해진다"고 '손맛'을 강조했다.

로이터는 아울러 한국 특유의 젓가락이 있다고 소개했다.

로이터는 다른 아시아 국가에선 나무 재질의 길고 사용하기 편한 젓가락이 퍼져 있지만 한국에선 얇고 미끄러워 쓰기 힘든 쇠젓가락이 보편적이라고 전했다.

로이터는 그러면서 "한국 여자 궁수들의 손가락 감각은 굉장히 뛰어나다. 화살이 시위를 떠나는 순간 점수를 판가름할 수 있을 정도"라는 백 감독의 말을 덧붙였다.
  • “여자양궁 성공 비결 김치와 젓가락”
    • 입력 2012-07-31 10:18:53
    • 수정2012-07-31 17:12:12
    연합뉴스
한국 여자양궁의 성공 비결을 김치와 젓가락에서 찾는 분석이 나와 눈길을 끈다.

로이터통신은 31일 양궁 단체전이 도입된 1988년 서울올림픽 이후 한국 여자 양궁대표팀이 7회 연속 우승했다면서 그 비결로 김치를 담가 먹는 문화와 젓가락을 꼽았다.

로이터는 한국 여성들이 양궁과 골프에서 세계 최정상에 올라 있다고 전하면서 김치 버무리기를 통해 얻은 빼어난 '손 감각'에 주목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 한국 여자양궁 대표팀의 백웅기 감독은 "한국 여성의 손은 다른 나라 여성들보다 한층 예민하다"며 "한국 여성이 요리를 하면 음식에 맛이 더해진다"고 '손맛'을 강조했다.

로이터는 아울러 한국 특유의 젓가락이 있다고 소개했다.

로이터는 다른 아시아 국가에선 나무 재질의 길고 사용하기 편한 젓가락이 퍼져 있지만 한국에선 얇고 미끄러워 쓰기 힘든 쇠젓가락이 보편적이라고 전했다.

로이터는 그러면서 "한국 여자 궁수들의 손가락 감각은 굉장히 뛰어나다. 화살이 시위를 떠나는 순간 점수를 판가름할 수 있을 정도"라는 백 감독의 말을 덧붙였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