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 초등생 44%가 안경 착용…수면부족 영향 커
입력 2012.07.31 (17:49) 연합뉴스
김안과병원, 5천800여명 '눈 건강' 실태조사 결과

건양의대 김안과병원(원장 손용호)은 서울 소재 10개 초등학교 학생 5천877명을 대상으로 '눈 건강' 실태조사를 한 결과 절반에 육박하는 43.8%가 안경을 착용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31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발표된 전국 초등학생의 안경 착용률 35.8%보다 높은 수치다.

학년별 안경 착용률은 1학년 23.4%, 2학년 26.7%, 3학년 39.8%, 4학년 44.4%, 5학년 57.3%, 6학년 61.9% 등으로 고학년이 될수록 안경을 더 많이 쓰는 것으로 분석됐다.

손 원장은 "이번 조사결과는 서울 지역 초등학생들의 눈 건강 이상이 심각한 수준임을 보여준다"며 "여러 원인이 있겠지만 평소의 잘못된 생활습관, 학부모들의 무관심 등이 아이들의 눈 건강에 상당한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병원 측은 잘못된 생활습관의 한 사례로 '수면 부족'을 꼽았다.

평균 수면 시간이 하루 8시간 이하인 아이들의 안경 착용률은 58.4%에 달하는 반면 9시간 이상 자는 아이들의 안경 착용률은 41.6%로 수면 시간과 눈 건강 사이의 연관성이 관찰됐다는 게 병원 측의 설명이다.

손 원장은 "눈 건강에 있어 가장 중요한 것은 어린 시절부터 건강한 생활습관을 몸에 익혀 꾸준히 지켜나가는 것"이라며 "특히 1시간 이상의 야외활동은 눈 건강에 도움이 되는 만큼 아이들이 야외활동을 독려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 서울 초등생 44%가 안경 착용…수면부족 영향 커
    • 입력 2012-07-31 17:49:58
    연합뉴스
김안과병원, 5천800여명 '눈 건강' 실태조사 결과

건양의대 김안과병원(원장 손용호)은 서울 소재 10개 초등학교 학생 5천877명을 대상으로 '눈 건강' 실태조사를 한 결과 절반에 육박하는 43.8%가 안경을 착용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31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발표된 전국 초등학생의 안경 착용률 35.8%보다 높은 수치다.

학년별 안경 착용률은 1학년 23.4%, 2학년 26.7%, 3학년 39.8%, 4학년 44.4%, 5학년 57.3%, 6학년 61.9% 등으로 고학년이 될수록 안경을 더 많이 쓰는 것으로 분석됐다.

손 원장은 "이번 조사결과는 서울 지역 초등학생들의 눈 건강 이상이 심각한 수준임을 보여준다"며 "여러 원인이 있겠지만 평소의 잘못된 생활습관, 학부모들의 무관심 등이 아이들의 눈 건강에 상당한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병원 측은 잘못된 생활습관의 한 사례로 '수면 부족'을 꼽았다.

평균 수면 시간이 하루 8시간 이하인 아이들의 안경 착용률은 58.4%에 달하는 반면 9시간 이상 자는 아이들의 안경 착용률은 41.6%로 수면 시간과 눈 건강 사이의 연관성이 관찰됐다는 게 병원 측의 설명이다.

손 원장은 "눈 건강에 있어 가장 중요한 것은 어린 시절부터 건강한 생활습관을 몸에 익혀 꾸준히 지켜나가는 것"이라며 "특히 1시간 이상의 야외활동은 눈 건강에 도움이 되는 만큼 아이들이 야외활동을 독려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