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12 런던올림픽
남 핸드볼, ‘높이 열세’ 헝가리에 분패
입력 2012.07.31 (21:11) 수정 2012.07.31 (21:17) 연합뉴스
한국 남자 핸드볼대표팀이 런던올림픽 조별리그에서 2연패를 당했다.



한국은 31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올림픽파크의 코퍼 복스에서 열린 남자 조별리그 B조 2차전에서 헝가리에 19-22로 졌다.



평균 신장이 186.7㎝로 이번 대회 출전국 12개 나라 가운데 가장 작은 한국은 평균 키가 195㎝로 가장 큰 헝가리를 맞아 후반 중반까지 리드를 잡았으나 후반 15분을 넘기면서 급격히 페이스가 떨어졌다.



후반 14분까지 16-14로 앞서던 한국은 이후 헝가리에 내리 5골을 허용해 경기 종료 9분 전에는 오히려 16-19로 끌려갔다.



한국은 이재우(두산)의 득점으로 한 골을 만회했지만 이후 다시 두 골을 더 내주고 4골 차로 벌어져 분루를 삼켰다.



정의경(두산)과 정한(인천도시개발공사)이 4골씩 기록하며 분전했지만 빛이 가렸다.



한국은 8월2일 스페인과 3차전을 치른다.
  • 남 핸드볼, ‘높이 열세’ 헝가리에 분패
    • 입력 2012-07-31 21:11:47
    • 수정2012-07-31 21:17:16
    연합뉴스
한국 남자 핸드볼대표팀이 런던올림픽 조별리그에서 2연패를 당했다.



한국은 31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올림픽파크의 코퍼 복스에서 열린 남자 조별리그 B조 2차전에서 헝가리에 19-22로 졌다.



평균 신장이 186.7㎝로 이번 대회 출전국 12개 나라 가운데 가장 작은 한국은 평균 키가 195㎝로 가장 큰 헝가리를 맞아 후반 중반까지 리드를 잡았으나 후반 15분을 넘기면서 급격히 페이스가 떨어졌다.



후반 14분까지 16-14로 앞서던 한국은 이후 헝가리에 내리 5골을 허용해 경기 종료 9분 전에는 오히려 16-19로 끌려갔다.



한국은 이재우(두산)의 득점으로 한 골을 만회했지만 이후 다시 두 골을 더 내주고 4골 차로 벌어져 분루를 삼켰다.



정의경(두산)과 정한(인천도시개발공사)이 4골씩 기록하며 분전했지만 빛이 가렸다.



한국은 8월2일 스페인과 3차전을 치른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