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대호, 3G 연속 터졌다! 18호포 선두
입력 2012.07.31 (21:30) 연합뉴스
 일본프로야구 오릭스 버펄로스의 이대호(30)가 세 경기 연속 아치를 그리고 올 시즌 홈런 수를 18개로 늘렸다.



이대호는 31일 일본 도코로자와 세이부돔에서 열린 일본프로야구 세이부 라이온스와의 원정경기에서 4번 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 4-1로 앞선 5회초 1점포를 쏘아 올렸다.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타석에 들어선 이대호는 3B-2S 풀카운트에서 세이부 선발 투수 이시이 가즈히사의 6구째 137㎞짜리 직구를 받아쳐 좌측 펜스를 넘겼다.



이로써 이대호는 지난 29일 니혼햄 전부터 세 경기째 홈런 행진을 이어갔다. 올시즌 18번째 홈런이다.



이대호는 퍼시픽리그 홈런 부문에서 2위인 나카무라 다케야(세이부·15개)와의 차이를 세 개로 늘리며 1위를 질주했다.



또한 네 경기 연속 타점을 쌓은 이대호는 62타점으로 이 부문 선두 자리도 지켰다.



이대호는 이날 2회 두 번째 타석까지 내야 땅볼과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났다.



7회 다시 한 번 헛스윙 삼진으로 돌아선 이대호는 9회 마지막 타석에서는 포수 파울 플라이로 잡혔다.



5타수 1안타를 기록한 이대호의 타율은 0.309에서 0.307로 약간 떨어졌다.



오릭스는 이날 15개 안타를 때린 타선 덕에 세이부를 7-1로 꺾었다.
  • 이대호, 3G 연속 터졌다! 18호포 선두
    • 입력 2012-07-31 21:30:31
    연합뉴스
 일본프로야구 오릭스 버펄로스의 이대호(30)가 세 경기 연속 아치를 그리고 올 시즌 홈런 수를 18개로 늘렸다.



이대호는 31일 일본 도코로자와 세이부돔에서 열린 일본프로야구 세이부 라이온스와의 원정경기에서 4번 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 4-1로 앞선 5회초 1점포를 쏘아 올렸다.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타석에 들어선 이대호는 3B-2S 풀카운트에서 세이부 선발 투수 이시이 가즈히사의 6구째 137㎞짜리 직구를 받아쳐 좌측 펜스를 넘겼다.



이로써 이대호는 지난 29일 니혼햄 전부터 세 경기째 홈런 행진을 이어갔다. 올시즌 18번째 홈런이다.



이대호는 퍼시픽리그 홈런 부문에서 2위인 나카무라 다케야(세이부·15개)와의 차이를 세 개로 늘리며 1위를 질주했다.



또한 네 경기 연속 타점을 쌓은 이대호는 62타점으로 이 부문 선두 자리도 지켰다.



이대호는 이날 2회 두 번째 타석까지 내야 땅볼과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났다.



7회 다시 한 번 헛스윙 삼진으로 돌아선 이대호는 9회 마지막 타석에서는 포수 파울 플라이로 잡혔다.



5타수 1안타를 기록한 이대호의 타율은 0.309에서 0.307로 약간 떨어졌다.



오릭스는 이날 15개 안타를 때린 타선 덕에 세이부를 7-1로 꺾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