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12 런던올림픽
‘멈춰 버린 1초’ 신아람, 통한의 눈물!
입력 2012.07.31 (22:07)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새벽에 펜싱 중계방송 보면서 분통 터뜨린 분 많으셨죠?

우리나라 여자 에페의 신아람이 이해할 수 없는 오심의 피해자가 되면서 눈 앞에서 메달을 놓쳤습니다.

먼저 런던에서 정현숙 기자입니다.

<리포트>

여자 에페 준결승전.

신아람은 하이데만과 5대 5 동점을 기록해, 연장에 접어들었습니다.

추첨을 통해 신아람에게 우선권이 주어져, 1분만 버티면 결승에 진출할 수 있는 유리한 상황이었습니다.

그러나 마지막 1초에서 문제가 생겼습니다.

세차례나 공격을 주고 받았지만 시간은 멈춘채 계속 1초를 가리켰고, 결국 신아람이 점수를 내주고서야 경기가 종료됐습니다.

우리대표팀은 강력하게 항의했고.

<인터뷰> 심재성(코치) : "이건 말도 안됩니다."

30분간의 비디오 판독이 이뤄졌습니다.

공식 항의 절차가 이뤄진 사이 신아람은 외롭게 눈물을 흘렸습니다.

국제펜싱연맹은 오류를 인정했지만 끝내 판정을 번복하지 않았습니다.

<인터뷰> 신아람 : "저는 1초가 이렇게 긴 줄 몰랐어요. 4년을 올림픽을 위해 준비했는데 이렇게 어이없이 떨어져 너무 안타까워요."

5분뒤 신아람은 관중들에게 기립박수를 받으며 3-4위전에 나섰습니다.

마음을 추스리기엔 시간이 짧았지만 신아람은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했습니다.

오심의 충격 속에서도 끝까지 집중력을 잃지 않은 신아람의 스포츠 정신은 이번대회 최고의 명장면으로 기록될 것입니다.

런던에서 KBS 뉴스 정현숙입니다.
  • ‘멈춰 버린 1초’ 신아람, 통한의 눈물!
    • 입력 2012-07-31 22:07:56
    뉴스 9
<앵커 멘트>

새벽에 펜싱 중계방송 보면서 분통 터뜨린 분 많으셨죠?

우리나라 여자 에페의 신아람이 이해할 수 없는 오심의 피해자가 되면서 눈 앞에서 메달을 놓쳤습니다.

먼저 런던에서 정현숙 기자입니다.

<리포트>

여자 에페 준결승전.

신아람은 하이데만과 5대 5 동점을 기록해, 연장에 접어들었습니다.

추첨을 통해 신아람에게 우선권이 주어져, 1분만 버티면 결승에 진출할 수 있는 유리한 상황이었습니다.

그러나 마지막 1초에서 문제가 생겼습니다.

세차례나 공격을 주고 받았지만 시간은 멈춘채 계속 1초를 가리켰고, 결국 신아람이 점수를 내주고서야 경기가 종료됐습니다.

우리대표팀은 강력하게 항의했고.

<인터뷰> 심재성(코치) : "이건 말도 안됩니다."

30분간의 비디오 판독이 이뤄졌습니다.

공식 항의 절차가 이뤄진 사이 신아람은 외롭게 눈물을 흘렸습니다.

국제펜싱연맹은 오류를 인정했지만 끝내 판정을 번복하지 않았습니다.

<인터뷰> 신아람 : "저는 1초가 이렇게 긴 줄 몰랐어요. 4년을 올림픽을 위해 준비했는데 이렇게 어이없이 떨어져 너무 안타까워요."

5분뒤 신아람은 관중들에게 기립박수를 받으며 3-4위전에 나섰습니다.

마음을 추스리기엔 시간이 짧았지만 신아람은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했습니다.

오심의 충격 속에서도 끝까지 집중력을 잃지 않은 신아람의 스포츠 정신은 이번대회 최고의 명장면으로 기록될 것입니다.

런던에서 KBS 뉴스 정현숙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