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12 런던올림픽
‘최병철도 억울’ 펜싱 플뢰레 결승 실패
입력 2012.08.01 (03:05) 수정 2012.08.01 (03:39) 연합뉴스
한국 남자 펜싱 대표팀의 ‘맏형’ 최병철(31·화성시청)이 2012 런던올림픽에서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최병철은 31일(현지시간) 영국 엑셀 런던 사우스 아레나에서 열린 대회 펜싱 남자 플뢰레 개인전 4강에서 알라에딘 아부엘카셈(이집트)에 12-15로 졌다.



최병철은 앞서 열린 4강전에서 레이성(중국)에 패배한 안드레아 발디니(이탈리아)와 3~4위전을 벌여 동메달에 도전한다.



최병철이 동메달을 목에 건다면 2000년 시드니 대회의 김영호(남자 플뢰레 금메달), 이상기(남자 에페 동메달)에 이어 12년 만에 메달을 따내는 남자 펜싱 선수가 된다.
  • ‘최병철도 억울’ 펜싱 플뢰레 결승 실패
    • 입력 2012-08-01 03:05:55
    • 수정2012-08-01 03:39:50
    연합뉴스
한국 남자 펜싱 대표팀의 ‘맏형’ 최병철(31·화성시청)이 2012 런던올림픽에서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최병철은 31일(현지시간) 영국 엑셀 런던 사우스 아레나에서 열린 대회 펜싱 남자 플뢰레 개인전 4강에서 알라에딘 아부엘카셈(이집트)에 12-15로 졌다.



최병철은 앞서 열린 4강전에서 레이성(중국)에 패배한 안드레아 발디니(이탈리아)와 3~4위전을 벌여 동메달에 도전한다.



최병철이 동메달을 목에 건다면 2000년 시드니 대회의 김영호(남자 플뢰레 금메달), 이상기(남자 에페 동메달)에 이어 12년 만에 메달을 따내는 남자 펜싱 선수가 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