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12 런던올림픽
최병철, 펜싱 악재 넘어 ‘동메달 찔렀다’
입력 2012.08.01 (04:03) 수정 2012.08.01 (05:26) 연합뉴스
한국 남자 펜싱 대표팀의 ‘’맏형’ 최병철(31·화성시청)이 2012 런던올림픽에서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최병철은 31일(현지시간) 영국 엑셀 런던 사우스 아레나에서 열린 대회 펜싱 남자 플뢰레 개인전 3~4위전에서 안드레아 발디니(이탈리아)를 15-14로 꺾었다.



동메달을 목에 건 최병철은 2000년 시드니 대회의 김영호(남자 플뢰레 금메달), 이상기(남자 에페 동메달)에 이어 12년 만에 메달을 따낸 남자 펜싱 선수가 됐다.



2008년 베이징 올림픽에서 9위에 그쳤던 최병철은 마지막이라는 생각으로 출전한 올림픽에서 꿈꾸던 첫 메달을 따내며 4년 전의 아쉬움을 단번에 털어버렸다.



또 이번 대회에서 연달아 오심으로 신음하던 펜싱 대표팀에 4일 만에 마수걸이 메달을 안겨 분위기를 바꾸는 ‘맏형’ 역할을 톡톡히 했다.



8강전에서 오른 발목을 다쳐 움직임이 자유롭지 않고 체력적으로 어려움이 있었던 최병철은 초반에는 조심스럽게 경기를 풀어갔다.



경기 2분이 지난 뒤 4-3에서 전자판독기 문제로 잠시 휴식을 가진 최병철은 연달아 세 차례의 공격을 성공시켜 기선을 잡았다.



최병철은 2세트에도 12-8까지 앞서 쉽게 동메달을 목에 거는 듯했다.



그러나 2세트 30초가 넘어가면서 발디니의 반격이 거세져 조금씩 추격을 허용했고 37초를 남기고 연달아 세 차례 공격을 허용해 14-14 동점에 몰리고 말았다.



침착하게 2세트를 마치고 1분간 휴식을 취한 최병철은 3세트가 시작하자마자 15초 만에 저돌적인 공격을 시도했으나 동시에 판독기 불이 들어와 점수를 따내지 못했다.



그러나 최병철은 7초 만에 짜릿한 콩트라타크(역습)를 성공시켜 결승점을 뽑아내고는 주먹을 불끈 쥐고 환호했다.



한편, 이어 열린 결승전에서는 레이성(중국)이 알라에딘 아부엘카셈(이집트)을 15-13으로 꺾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 최병철, 펜싱 악재 넘어 ‘동메달 찔렀다’
    • 입력 2012-08-01 04:03:11
    • 수정2012-08-01 05:26:29
    연합뉴스
한국 남자 펜싱 대표팀의 ‘’맏형’ 최병철(31·화성시청)이 2012 런던올림픽에서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최병철은 31일(현지시간) 영국 엑셀 런던 사우스 아레나에서 열린 대회 펜싱 남자 플뢰레 개인전 3~4위전에서 안드레아 발디니(이탈리아)를 15-14로 꺾었다.



동메달을 목에 건 최병철은 2000년 시드니 대회의 김영호(남자 플뢰레 금메달), 이상기(남자 에페 동메달)에 이어 12년 만에 메달을 따낸 남자 펜싱 선수가 됐다.



2008년 베이징 올림픽에서 9위에 그쳤던 최병철은 마지막이라는 생각으로 출전한 올림픽에서 꿈꾸던 첫 메달을 따내며 4년 전의 아쉬움을 단번에 털어버렸다.



또 이번 대회에서 연달아 오심으로 신음하던 펜싱 대표팀에 4일 만에 마수걸이 메달을 안겨 분위기를 바꾸는 ‘맏형’ 역할을 톡톡히 했다.



8강전에서 오른 발목을 다쳐 움직임이 자유롭지 않고 체력적으로 어려움이 있었던 최병철은 초반에는 조심스럽게 경기를 풀어갔다.



경기 2분이 지난 뒤 4-3에서 전자판독기 문제로 잠시 휴식을 가진 최병철은 연달아 세 차례의 공격을 성공시켜 기선을 잡았다.



최병철은 2세트에도 12-8까지 앞서 쉽게 동메달을 목에 거는 듯했다.



그러나 2세트 30초가 넘어가면서 발디니의 반격이 거세져 조금씩 추격을 허용했고 37초를 남기고 연달아 세 차례 공격을 허용해 14-14 동점에 몰리고 말았다.



침착하게 2세트를 마치고 1분간 휴식을 취한 최병철은 3세트가 시작하자마자 15초 만에 저돌적인 공격을 시도했으나 동시에 판독기 불이 들어와 점수를 따내지 못했다.



그러나 최병철은 7초 만에 짜릿한 콩트라타크(역습)를 성공시켜 결승점을 뽑아내고는 주먹을 불끈 쥐고 환호했다.



한편, 이어 열린 결승전에서는 레이성(중국)이 알라에딘 아부엘카셈(이집트)을 15-13으로 꺾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