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12 런던올림픽
최혜라, 접영 200m 14위로 ‘결선 좌절’
입력 2012.08.01 (04:37) 수정 2012.08.01 (04:38) 연합뉴스
한국 여자수영의 간판 최혜라(21·전북체육회)가 2012년 런던올림픽 접영 200m에서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최혜라는 31일 오전(현지시간) 영국 런던 올림픽파크의 아쿠아틱스 센터에서 열린 대회 여자 접영 200m 준결승에서 2분08초32로 1조 7위, 전체 16명 중 14위에 머물러 8명이 겨루는 결승에 오르지 못했다.



2010년 전국체육대회에서 세운 개인 최고기록이자 한국기록(2분07초22)에는 1초10이 뒤졌다.



최혜라는 이날 오전 예선에서 2분08초45에 레이스를 마쳐 전체 출전 선수 28명 중 10위로 준결승에 나섰다.



준결승 1조 2번 레인에서 물살을 가른 최혜라는 150m 구간을 돌 때까지만 해도 조 3위를 달렸지만, 마지막 50m 구간에서 처지면서 결승 진출 꿈을 이루지 못했다.



한국 수영이 1964년 도쿄올림픽에서 처음 경영 종목에 출전한 이후 올림픽 결승 무대에 서 본 선수는 남유선(2004년, 여자 개인혼영 200m)과 박태환(2008·2012년, 남자 자유형 200·400m) 두 명뿐이다.
  • 최혜라, 접영 200m 14위로 ‘결선 좌절’
    • 입력 2012-08-01 04:37:33
    • 수정2012-08-01 04:38:58
    연합뉴스
한국 여자수영의 간판 최혜라(21·전북체육회)가 2012년 런던올림픽 접영 200m에서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최혜라는 31일 오전(현지시간) 영국 런던 올림픽파크의 아쿠아틱스 센터에서 열린 대회 여자 접영 200m 준결승에서 2분08초32로 1조 7위, 전체 16명 중 14위에 머물러 8명이 겨루는 결승에 오르지 못했다.



2010년 전국체육대회에서 세운 개인 최고기록이자 한국기록(2분07초22)에는 1초10이 뒤졌다.



최혜라는 이날 오전 예선에서 2분08초45에 레이스를 마쳐 전체 출전 선수 28명 중 10위로 준결승에 나섰다.



준결승 1조 2번 레인에서 물살을 가른 최혜라는 150m 구간을 돌 때까지만 해도 조 3위를 달렸지만, 마지막 50m 구간에서 처지면서 결승 진출 꿈을 이루지 못했다.



한국 수영이 1964년 도쿄올림픽에서 처음 경영 종목에 출전한 이후 올림픽 결승 무대에 서 본 선수는 남유선(2004년, 여자 개인혼영 200m)과 박태환(2008·2012년, 남자 자유형 200·400m) 두 명뿐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