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불황에 연금·건보료 체납 사업장 늘어
입력 2012.08.01 (06:21) 수정 2012.08.01 (09:09) 경제
경기 침체가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국민연금과 건강보험료 체납 사업장이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민연금공단은 국민연금을 6개월 이상 내지 못하고 밀린 사업장은 5월 말 현재 38만9천 개로 2010년 말에 비해 15% 증가했으며, 체납액도 1조6천9백억 원으로 같은 기간 22%나 늘었다고 밝혔습니다.

체납 사업장을 규모별로 보면 5인 미만 사업장이 전체의 68%였고, 5인에서 9인까지가 20%를 차지해 열에 아홉 곳은 10명 미만의 영세사업장이었습니다.

5월 말 현재 건강보험료를 6개월 이상 못 낸 사업장은 모두 3만천 곳에 체납액은 2천백억 원으로 2010년 말에 비해 사업장 수와 체납액이 각각 5%와 24%가 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건보공단 관계자는 최근 건보료 체납율이 높아지는 것은 경기 불황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며 형편이 어려운 사업장에 밀린 건보료를 내라고 종용하기에는 현실적으로 무리가 있어 곤란한 입장이라고 밝혔습니다.
  • 불황에 연금·건보료 체납 사업장 늘어
    • 입력 2012-08-01 06:21:16
    • 수정2012-08-01 09:09:19
    경제
경기 침체가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국민연금과 건강보험료 체납 사업장이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민연금공단은 국민연금을 6개월 이상 내지 못하고 밀린 사업장은 5월 말 현재 38만9천 개로 2010년 말에 비해 15% 증가했으며, 체납액도 1조6천9백억 원으로 같은 기간 22%나 늘었다고 밝혔습니다.

체납 사업장을 규모별로 보면 5인 미만 사업장이 전체의 68%였고, 5인에서 9인까지가 20%를 차지해 열에 아홉 곳은 10명 미만의 영세사업장이었습니다.

5월 말 현재 건강보험료를 6개월 이상 못 낸 사업장은 모두 3만천 곳에 체납액은 2천백억 원으로 2010년 말에 비해 사업장 수와 체납액이 각각 5%와 24%가 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건보공단 관계자는 최근 건보료 체납율이 높아지는 것은 경기 불황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며 형편이 어려운 사업장에 밀린 건보료를 내라고 종용하기에는 현실적으로 무리가 있어 곤란한 입장이라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