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하이데만 “내가 신아람이었어도 항의했을 것”
입력 2012.08.01 (06:53) 종합
던 올림픽 여자 펜싱 에페 준결승전에서 신아람 선수를 오심 논란 속에 이기고 은메달을 따낸 독일의 브리타 하이데만 선수가 자신이 그런 입장이었더라도 항의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하이데만은 독일의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자신은 운이 좋았다며 이 같이 말하고 신 선수의 항의에 대해 이해가 된다고 밝혔습니다.

하이데만은 승리가 결정난 뒤 환호하고 억지로 신 선수의 손을 잡고 흔드는 등 분별없는 행동을 한 것에 대해 사려깊게 생각하지 못했다고 말했습니다.
  • 하이데만 “내가 신아람이었어도 항의했을 것”
    • 입력 2012-08-01 06:53:18
    종합
던 올림픽 여자 펜싱 에페 준결승전에서 신아람 선수를 오심 논란 속에 이기고 은메달을 따낸 독일의 브리타 하이데만 선수가 자신이 그런 입장이었더라도 항의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하이데만은 독일의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자신은 운이 좋았다며 이 같이 말하고 신 선수의 항의에 대해 이해가 된다고 밝혔습니다.

하이데만은 승리가 결정난 뒤 환호하고 억지로 신 선수의 손을 잡고 흔드는 등 분별없는 행동을 한 것에 대해 사려깊게 생각하지 못했다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