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12 런던올림픽
프랑스 농구, ‘메달 후보’ 아르헨 격파
입력 2012.08.01 (08:25) 연합뉴스
런던올림픽 남자 농구의 유력 메달 후보로 꼽히던 아르헨티나가 프랑스에 발목을 잡혔다.

프랑스는 지난달 31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바스켓볼 아레나에서 열린 런던올림픽 남자 농구 조별리그 A조 2차전에서 17득점을 올린 토니 파커의 맹활약으로 아르헨티나를 71-64로 물리쳤다.

1차전에서 미국 '드림팀'에 완패한 프랑스는 2004년 아테네올림픽 우승팀인 아르헨티나를 제물로 첫 승을 올려 대회 다크호스로 떠올랐다.

양팀을 합쳐 모두 10명의 미국프로농구(NBA) 선수들이 총 출동한 가운데 가장 빛난 별은 샌안토니오 스퍼스에서 10년 동안 한솥밥을 먹은 파커와 마누 지노빌리(아르헨)였다.

종료 1분7초를 남기고 67-62로 앞선 프랑스는 파커의 멋진 어시스트를 케빈 세라핀이 골로 연결하고 곧이어 파커가 자유투 2개를 모두 성공시킨 데 힘입어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지노빌리도 후반에만 18점을 퍼붓는 등 총 26득점으로 분전했지만 팀 패배를 막지는 못했다.

NBA 올스타로 구성된 미국 대표팀은 카멜로 앤서니와 케빈 러브(이상 16점)의 쌍포를 앞세워 튀니지를 110-63으로 대파하고 2연승을 달렸다.

B조에서는 또다른 메달 후보 스페인이 호주를 82-70으로 물리치고 러시아와 함께 2승 무패로 조 선두를 지켰다.
  • 프랑스 농구, ‘메달 후보’ 아르헨 격파
    • 입력 2012-08-01 08:25:01
    연합뉴스
런던올림픽 남자 농구의 유력 메달 후보로 꼽히던 아르헨티나가 프랑스에 발목을 잡혔다.

프랑스는 지난달 31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바스켓볼 아레나에서 열린 런던올림픽 남자 농구 조별리그 A조 2차전에서 17득점을 올린 토니 파커의 맹활약으로 아르헨티나를 71-64로 물리쳤다.

1차전에서 미국 '드림팀'에 완패한 프랑스는 2004년 아테네올림픽 우승팀인 아르헨티나를 제물로 첫 승을 올려 대회 다크호스로 떠올랐다.

양팀을 합쳐 모두 10명의 미국프로농구(NBA) 선수들이 총 출동한 가운데 가장 빛난 별은 샌안토니오 스퍼스에서 10년 동안 한솥밥을 먹은 파커와 마누 지노빌리(아르헨)였다.

종료 1분7초를 남기고 67-62로 앞선 프랑스는 파커의 멋진 어시스트를 케빈 세라핀이 골로 연결하고 곧이어 파커가 자유투 2개를 모두 성공시킨 데 힘입어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지노빌리도 후반에만 18점을 퍼붓는 등 총 26득점으로 분전했지만 팀 패배를 막지는 못했다.

NBA 올스타로 구성된 미국 대표팀은 카멜로 앤서니와 케빈 러브(이상 16점)의 쌍포를 앞세워 튀니지를 110-63으로 대파하고 2연승을 달렸다.

B조에서는 또다른 메달 후보 스페인이 호주를 82-70으로 물리치고 러시아와 함께 2승 무패로 조 선두를 지켰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