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조여정 “한껏 풀어지고 싶은 시기에 만난 작품”
입력 2012.08.01 (17:30) 연합뉴스
KBS ’해운대 연인들’서 당찬 부산 아가씨로 변신



배우 조여정이 당찬 부산 아가씨로 변신한다.



조여정은 6일 첫선을 보이는 KBS 2TV 월화드라마 ’해운대 여인들’에서 가족을 위해 일찌감치 생활전선에 뛰어든 고소라를 연기한다.



1일 오후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제작발표회에서 조여정은 "씩씩한 부산 아가씨 같은 면을 많이 보여드리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그는 "배우들은 누구나 다중적인 면을 갖고 있는데 작품을 할 때마다 특정 부분이 확대돼 나오는 것 같다"며 "나의 털털하고 씩씩한 부분이 확대돼 보이는 작품이 아닐까 싶다"고 설명했다.



’해운대 연인들’은 사고로 기억을 상실한 엘리트 검사 이태성(김강우 분)과 고소라의 좌충우돌 로맨스를 그린다.



세 삼촌들과 함께 고등어잡이를 하던 소라는 바다에 빠진 태성을 구하면서 그와 얽히기 시작한다.



조여정은 "밝고 유쾌한 드라마"라며 "소라의 건강함이 태성의 까칠함을 다 녹여버린다"고 설명했다.



조여정은 전작인 영화 ’후궁: 제왕의 첩’에서 신분 상승을 위해 파국으로 빠져드는 후궁을 연기했다.



복잡한 내면 연기와 노출 장면을 소화해야 했던 그는 "내면으로 옥죄는 캐릭터를 하다 보니 한껏 풀어졌으면 했는데 그런 타이밍에 이 작품을 만난 것 같다"고 밝혔다.



그는 "밝은 캐릭터를 하고 싶어서 영화가 끝나자마자 흔쾌히 이 작품을 시작했다"며 "김강우 씨와 항상 작품을 같이 해보고 싶었는데 이런 밝은 작품에서 만나서 정말 좋다"고 만족했다.



’해운대 연인들’은 첫 방송부터 올림픽이라는 강적을 만난다.



주연 배우 입장에서 부담이 될 법도 하지만 조여정은 "월드컵 때도 드라마를 방송하고 영화를 개봉한다"며 여유 있는 태도를 보였다.



"저는 굉장히 많은 분들이 보지만 임팩트가 덜 한 작품보다는 한 분이 봐도 재미있다는 얘기를 하는 작품을 하고 싶어요. 그러다 보면 언젠가 입소문이 나는 것 같아요. 그걸 믿고 끝까지 재미있게 할 거에요."



’해운대 연인들’은 6일부터 매주 월, 화요일 밤 9시55분 방송된다.
  • 조여정 “한껏 풀어지고 싶은 시기에 만난 작품”
    • 입력 2012-08-01 17:30:02
    연합뉴스
KBS ’해운대 연인들’서 당찬 부산 아가씨로 변신



배우 조여정이 당찬 부산 아가씨로 변신한다.



조여정은 6일 첫선을 보이는 KBS 2TV 월화드라마 ’해운대 여인들’에서 가족을 위해 일찌감치 생활전선에 뛰어든 고소라를 연기한다.



1일 오후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제작발표회에서 조여정은 "씩씩한 부산 아가씨 같은 면을 많이 보여드리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그는 "배우들은 누구나 다중적인 면을 갖고 있는데 작품을 할 때마다 특정 부분이 확대돼 나오는 것 같다"며 "나의 털털하고 씩씩한 부분이 확대돼 보이는 작품이 아닐까 싶다"고 설명했다.



’해운대 연인들’은 사고로 기억을 상실한 엘리트 검사 이태성(김강우 분)과 고소라의 좌충우돌 로맨스를 그린다.



세 삼촌들과 함께 고등어잡이를 하던 소라는 바다에 빠진 태성을 구하면서 그와 얽히기 시작한다.



조여정은 "밝고 유쾌한 드라마"라며 "소라의 건강함이 태성의 까칠함을 다 녹여버린다"고 설명했다.



조여정은 전작인 영화 ’후궁: 제왕의 첩’에서 신분 상승을 위해 파국으로 빠져드는 후궁을 연기했다.



복잡한 내면 연기와 노출 장면을 소화해야 했던 그는 "내면으로 옥죄는 캐릭터를 하다 보니 한껏 풀어졌으면 했는데 그런 타이밍에 이 작품을 만난 것 같다"고 밝혔다.



그는 "밝은 캐릭터를 하고 싶어서 영화가 끝나자마자 흔쾌히 이 작품을 시작했다"며 "김강우 씨와 항상 작품을 같이 해보고 싶었는데 이런 밝은 작품에서 만나서 정말 좋다"고 만족했다.



’해운대 연인들’은 첫 방송부터 올림픽이라는 강적을 만난다.



주연 배우 입장에서 부담이 될 법도 하지만 조여정은 "월드컵 때도 드라마를 방송하고 영화를 개봉한다"며 여유 있는 태도를 보였다.



"저는 굉장히 많은 분들이 보지만 임팩트가 덜 한 작품보다는 한 분이 봐도 재미있다는 얘기를 하는 작품을 하고 싶어요. 그러다 보면 언젠가 입소문이 나는 것 같아요. 그걸 믿고 끝까지 재미있게 할 거에요."



’해운대 연인들’은 6일부터 매주 월, 화요일 밤 9시55분 방송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