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만져질 듯한 조선왕실 사람들
입력 2012.08.01 (17:46) 포토뉴스
‘만져질 듯한 조선왕실 사람들’

1일 오후 서울시 종로구 세종로 국립고궁박물관에서 관람객들이 증강현실(Augmented Reality) 태블릿PC로 동궐도를 바라보고 있다. 증강현실 기술은 눈으로 보고 있는 장면에 가상의 물체를 겹쳐서 보여주는 기술이다. 국립고궁박물관은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한국콘텐츠진흥원과 함께 증강현실 기술을 동궐도에 적용해 관람객들이 창덕궁과 창경궁의 생활을 생생하게 볼 수 있도록 했다.

태블릿 PC로 살아난 조선왕실의 생활
1일 오후 서울시 종로구 세종로 국립고궁박물관에서 관람객들이 증강현실(Augmented Reality) 태블릿PC로 동궐도를 바라보고 있다. 증강현실 기술은 눈으로 보고 있는 장면에 가상의 물체를 겹쳐서 보여주는 기술이다. 국립고궁박물관은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한국콘텐츠진흥원과 함께 증강현실 기술을 동궐도에 적용해 관람객들이 창덕궁과 창경궁의 생활을 생생하게 볼 수 있도록 했다.
‘만져질 듯한 조선왕실 사람들’
1일 오후 서울시 종로구 세종로 국립고궁박물관에서 관람객들이 증강현실(Augmented Reality) 태블릿PC로 동궐도를 바라보고 있다. 증강현실 기술은 눈으로 보고 있는 장면에 가상의 물체를 겹쳐서 보여주는 기술이다. 국립고궁박물관은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한국콘텐츠진흥원과 함께 증강현실 기술을 동궐도에 적용해 관람객들이 창덕궁과 창경궁의 생활을 생생하게 볼 수 있도록 했다.
태블릿 PC로 살아난 조선왕실의 생활
1일 오후 서울시 종로구 세종로 국립고궁박물관에서 관람객들이 증강현실(Augmented Reality) 태블릿PC로 동궐도를 바라보고 있다. 증강현실 기술은 눈으로 보고 있는 장면에 가상의 물체를 겹쳐서 보여주는 기술이다. 국립고궁박물관은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한국콘텐츠진흥원과 함께 증강현실 기술을 동궐도에 적용해 관람객들이 창덕궁과 창경궁의 생활을 생생하게 볼 수 있도록 했다.
“태블릿 PC로 보는 동궐도 참 신기하네”
1일 오후 서울시 종로구 세종로 국립고궁박물관에서 관람객들이 증강현실(Augmented Reality) 태블릿PC로 동궐도를 바라보고 있다. 증강현실 기술은 눈으로 보고 있는 장면에 가상의 물체를 겹쳐서 보여주는 기술이다. 국립고궁박물관은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한국콘텐츠진흥원과 함께 증강현실 기술을 동궐도에 적용해 관람객들이 창덕궁과 창경궁의 생활을 생생하게 볼 수 있도록 했다.
  • 만져질 듯한 조선왕실 사람들
    • 입력 2012-08-01 17:46:26
    포토뉴스

1일 오후 서울시 종로구 세종로 국립고궁박물관에서 관람객들이 증강현실(Augmented Reality) 태블릿PC로 동궐도를 바라보고 있다. 증강현실 기술은 눈으로 보고 있는 장면에 가상의 물체를 겹쳐서 보여주는 기술이다. 국립고궁박물관은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한국콘텐츠진흥원과 함께 증강현실 기술을 동궐도에 적용해 관람객들이 창덕궁과 창경궁의 생활을 생생하게 볼 수 있도록 했다.

1일 오후 서울시 종로구 세종로 국립고궁박물관에서 관람객들이 증강현실(Augmented Reality) 태블릿PC로 동궐도를 바라보고 있다. 증강현실 기술은 눈으로 보고 있는 장면에 가상의 물체를 겹쳐서 보여주는 기술이다. 국립고궁박물관은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한국콘텐츠진흥원과 함께 증강현실 기술을 동궐도에 적용해 관람객들이 창덕궁과 창경궁의 생활을 생생하게 볼 수 있도록 했다.

1일 오후 서울시 종로구 세종로 국립고궁박물관에서 관람객들이 증강현실(Augmented Reality) 태블릿PC로 동궐도를 바라보고 있다. 증강현실 기술은 눈으로 보고 있는 장면에 가상의 물체를 겹쳐서 보여주는 기술이다. 국립고궁박물관은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한국콘텐츠진흥원과 함께 증강현실 기술을 동궐도에 적용해 관람객들이 창덕궁과 창경궁의 생활을 생생하게 볼 수 있도록 했다.

1일 오후 서울시 종로구 세종로 국립고궁박물관에서 관람객들이 증강현실(Augmented Reality) 태블릿PC로 동궐도를 바라보고 있다. 증강현실 기술은 눈으로 보고 있는 장면에 가상의 물체를 겹쳐서 보여주는 기술이다. 국립고궁박물관은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한국콘텐츠진흥원과 함께 증강현실 기술을 동궐도에 적용해 관람객들이 창덕궁과 창경궁의 생활을 생생하게 볼 수 있도록 했다.

1일 오후 서울시 종로구 세종로 국립고궁박물관에서 관람객들이 증강현실(Augmented Reality) 태블릿PC로 동궐도를 바라보고 있다. 증강현실 기술은 눈으로 보고 있는 장면에 가상의 물체를 겹쳐서 보여주는 기술이다. 국립고궁박물관은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한국콘텐츠진흥원과 함께 증강현실 기술을 동궐도에 적용해 관람객들이 창덕궁과 창경궁의 생활을 생생하게 볼 수 있도록 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