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韓 여성 이사회임원 증가율 아시아서 최저
입력 2012.08.01 (19:09) 경제
한국이 아시아 국가 가운데 여성 이사회 임원 증가율이 최저 수준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크레디트스위스는 `성 다양성과 기업성과'라는 보고서에서 지난해 말 기준으로 국내 105개 기업의 3.8%만 이사회에 여성임원을 두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0%였던 지난 2005년과 비교하면 3.8% 늘어난 수치이지만, 중국의 43.5%, 말레이시아 38.5%, 태국 35.6%, 홍콩 22.9%, 인도 16%, 인도네시아 15.7%, 일본 8.3% 등에 비하면 미미한 수준입니다.

조사 대상국 중 필리핀만 -19.9%의 증가율로 한국보다 낮았습니다.

여성 이사회 임원이 있는 대기업은 평가 가치도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아시아 지역 2천400여 개 기업의 2005년부터 지난해까지 재무제표를 분석한 결과, 여성 이사회 임원이 한 명이라도 있는 기업의 평균 자기자본이익률은 16%였지만 없는 기업은 12%에 그쳤습니다.

또 순수입 증가율도 여성 이사회 임원이 있는 기업은 평균 14%였지만 그렇지 않은 기업은 10%에 머물렀습니다.

크레디트스위스는 "임원진의 다양성 증가가 변동성의 감소를 가져오고 기업 성과와 주가수익에 대한 안정성을 강화시켰기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 韓 여성 이사회임원 증가율 아시아서 최저
    • 입력 2012-08-01 19:09:06
    경제
한국이 아시아 국가 가운데 여성 이사회 임원 증가율이 최저 수준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크레디트스위스는 `성 다양성과 기업성과'라는 보고서에서 지난해 말 기준으로 국내 105개 기업의 3.8%만 이사회에 여성임원을 두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0%였던 지난 2005년과 비교하면 3.8% 늘어난 수치이지만, 중국의 43.5%, 말레이시아 38.5%, 태국 35.6%, 홍콩 22.9%, 인도 16%, 인도네시아 15.7%, 일본 8.3% 등에 비하면 미미한 수준입니다.

조사 대상국 중 필리핀만 -19.9%의 증가율로 한국보다 낮았습니다.

여성 이사회 임원이 있는 대기업은 평가 가치도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아시아 지역 2천400여 개 기업의 2005년부터 지난해까지 재무제표를 분석한 결과, 여성 이사회 임원이 한 명이라도 있는 기업의 평균 자기자본이익률은 16%였지만 없는 기업은 12%에 그쳤습니다.

또 순수입 증가율도 여성 이사회 임원이 있는 기업은 평균 14%였지만 그렇지 않은 기업은 10%에 머물렀습니다.

크레디트스위스는 "임원진의 다양성 증가가 변동성의 감소를 가져오고 기업 성과와 주가수익에 대한 안정성을 강화시켰기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