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올 들어 가장 더운 날씨…밤늦게 제주·남해 태풍 영향
입력 2012.08.01 (19:28) 수정 2012.08.01 (19:30)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서울 등 전국 대부분 지방에 폭염경보가 내려진 가운데 올해 들어 가장 더운 날씨가 이어졌습니다.

무더위 속에 10호 태풍 '담레이'가 북상하고 있어 오늘 밤늦게부터 제주도와 남해안은 태풍의 영향을 받기 시작하겠습니다.

김민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갈수록 기세를 더해가는 찜통더위, 오늘 낮기온은 올 여름 들어 가장 높았습니다.

전북 정읍지역은 37.8도까지 올라갔고, 홍천과 김해 37.7도, 대전 36, 서울은 35.3도를 기록했습니다.

남부지방뿐 아니라 중부지방의 폭염특보도 계속 강화돼, 서울에는 폭염특보제 시행이후 첫 폭염경보가 내려졌습니다.

밤에도 서울과 부산 등 대부분 지방에선 열대야 현상이 나타나겠습니다.

최근 무더위가 더 심해진 것은 한반도 남쪽에서 태풍이 북상하면서 열대지역의 더운 공기도 함께 올라왔기 때문입니다.


일본 규슈 부근에 있는 10호 태풍 '담레이'는 내일 새벽 제주도 남쪽 해상을 지난 뒤 빠른 속도로 중국으로 향하겠습니다.

이에 따라 내륙지역은 별다른 영향을 받지 않겠지만, 제주도와 남해안은 태풍의 직접영향을 받겠습니다.

태풍특보는 오늘 밤늦게 제주도와 남해 먼바다부터 내려지기 시작해 내일 새벽엔 전남 해안과 남해 서부 해상으로 확대되겠습니다.

내일 태풍이 지나는 동안 제주도와 남해안엔 비바람이 몰아치겠고 특히 제주지역엔 강한 비가 집중돼 50에서 최고 150mm 이상 내리겠습니다.

전남 남해안과 영남지방도 5에서 40mm의 비가 오겠고 습한 동풍이 유입되는 동해안지역도 내일 비가 내리겠습니다.

KBS 뉴스 김민경입니다.
  • 올 들어 가장 더운 날씨…밤늦게 제주·남해 태풍 영향
    • 입력 2012-08-01 19:28:14
    • 수정2012-08-01 19:30:30
    뉴스 7
<앵커 멘트>

서울 등 전국 대부분 지방에 폭염경보가 내려진 가운데 올해 들어 가장 더운 날씨가 이어졌습니다.

무더위 속에 10호 태풍 '담레이'가 북상하고 있어 오늘 밤늦게부터 제주도와 남해안은 태풍의 영향을 받기 시작하겠습니다.

김민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갈수록 기세를 더해가는 찜통더위, 오늘 낮기온은 올 여름 들어 가장 높았습니다.

전북 정읍지역은 37.8도까지 올라갔고, 홍천과 김해 37.7도, 대전 36, 서울은 35.3도를 기록했습니다.

남부지방뿐 아니라 중부지방의 폭염특보도 계속 강화돼, 서울에는 폭염특보제 시행이후 첫 폭염경보가 내려졌습니다.

밤에도 서울과 부산 등 대부분 지방에선 열대야 현상이 나타나겠습니다.

최근 무더위가 더 심해진 것은 한반도 남쪽에서 태풍이 북상하면서 열대지역의 더운 공기도 함께 올라왔기 때문입니다.


일본 규슈 부근에 있는 10호 태풍 '담레이'는 내일 새벽 제주도 남쪽 해상을 지난 뒤 빠른 속도로 중국으로 향하겠습니다.

이에 따라 내륙지역은 별다른 영향을 받지 않겠지만, 제주도와 남해안은 태풍의 직접영향을 받겠습니다.

태풍특보는 오늘 밤늦게 제주도와 남해 먼바다부터 내려지기 시작해 내일 새벽엔 전남 해안과 남해 서부 해상으로 확대되겠습니다.

내일 태풍이 지나는 동안 제주도와 남해안엔 비바람이 몰아치겠고 특히 제주지역엔 강한 비가 집중돼 50에서 최고 150mm 이상 내리겠습니다.

전남 남해안과 영남지방도 5에서 40mm의 비가 오겠고 습한 동풍이 유입되는 동해안지역도 내일 비가 내리겠습니다.

KBS 뉴스 김민경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