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유로존 제조업 37개월 중 최악 위축
입력 2012.08.01 (20:29) 국제
유로화 사용 17개국을 일컫는 이른바 유로존의 제조업 활동이 3년 사이 최악 수준으로 위축됐습니다.

영국 런던의 시장조사업체 마르키트 이코노믹스는 유로존의 지난달 제조업 구매자관리지수가 44.0으로 확정 집계됐다고 발표했습니다.

이는 지난 6월의 45.1에서 1.1 포인트 떨어진 수치이며 지난 37개월 중 최저치입니다.

특히 유럽 경제의 견인차인 독일의 지수가 급락했으며, 유로존 2위 경제국인 프랑스 역시 큰 폭으로 하락했습니다.

제조업 구매자관리지수는 유로존 3천 개 제조업체 구매 담당자들을 상대로 기업들의 구매동향을 조사하는 것으로 지수가 50을 넘으면 기업활동의 확장을, 50을 밑돌면 위축을 뜻합니다.
  • 유로존 제조업 37개월 중 최악 위축
    • 입력 2012-08-01 20:29:07
    국제
유로화 사용 17개국을 일컫는 이른바 유로존의 제조업 활동이 3년 사이 최악 수준으로 위축됐습니다.

영국 런던의 시장조사업체 마르키트 이코노믹스는 유로존의 지난달 제조업 구매자관리지수가 44.0으로 확정 집계됐다고 발표했습니다.

이는 지난 6월의 45.1에서 1.1 포인트 떨어진 수치이며 지난 37개월 중 최저치입니다.

특히 유럽 경제의 견인차인 독일의 지수가 급락했으며, 유로존 2위 경제국인 프랑스 역시 큰 폭으로 하락했습니다.

제조업 구매자관리지수는 유로존 3천 개 제조업체 구매 담당자들을 상대로 기업들의 구매동향을 조사하는 것으로 지수가 50을 넘으면 기업활동의 확장을, 50을 밑돌면 위축을 뜻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