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12 런던올림픽
패배 인정한 비쇼프…매너는 ‘금메달감’
입력 2012.08.01 (22:1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우승의 감격을 솔직하게 표현한 김기범의 입담도 금메달 감이었고, 4년만에 다시 만난 라이벌, 비쇼프가 보여준 매너도 화제였습니다.



계속해서 박선우 기자입니다.



<리포트>



올림픽 챔피언의 환호.



그동안 흘린 땀은 결코 배신하지 않았습니다.



<인터뷰> 김재범 : "이거구나. (금메달이) 이 맛이구나. 너무 감사해요. 감독님께서 4년 동안 당부하셨어요. 너 또 은메달 딸래? 그 말 덕분에 여기까지 올라온 것 같습니다."



<녹취> "(축하합니다.) 감사합니다!"



온 몸이 부상이었지만, 한 번도 포기한 적이 없었습니다.



<인터뷰> 김재범 : "공략한다고 해서 공략이 될까요? 오히려 아픈 부위 있으니까 집중해서 덤벙대지 않고..."



4년 전 패배를 안긴 뒤 김재범의 손을 들어줬던 비쇼프는 이번만큼은 김재범의 완벽한 승리를 인정했습니다.



김재범과 뜨겁게 포옹한 비쇼프는 시상식 내내 미소를 지으며 새로운 챔피언의 탄생을 축하했습니다.



<인터뷰> 비쇼프 : "김재범은 매우 강해졌고 빨라졌다. 올림픽 챔피언이 될 자격이 충분하기에 그가 금메달을 따내 행복하다."



최선을 다해 세계 정상에 선 김재범의 투혼과 자신의 패배를 인정하고, 상대를 축하한 비쇼프의 스포츠맨십.



진정한 올림픽 정신이 무엇인지 보여주는 순간이었습니다.



KBS 뉴스 박선우입니다.
  • 패배 인정한 비쇼프…매너는 ‘금메달감’
    • 입력 2012-08-01 22:10:22
    뉴스 9
<앵커 멘트>



우승의 감격을 솔직하게 표현한 김기범의 입담도 금메달 감이었고, 4년만에 다시 만난 라이벌, 비쇼프가 보여준 매너도 화제였습니다.



계속해서 박선우 기자입니다.



<리포트>



올림픽 챔피언의 환호.



그동안 흘린 땀은 결코 배신하지 않았습니다.



<인터뷰> 김재범 : "이거구나. (금메달이) 이 맛이구나. 너무 감사해요. 감독님께서 4년 동안 당부하셨어요. 너 또 은메달 딸래? 그 말 덕분에 여기까지 올라온 것 같습니다."



<녹취> "(축하합니다.) 감사합니다!"



온 몸이 부상이었지만, 한 번도 포기한 적이 없었습니다.



<인터뷰> 김재범 : "공략한다고 해서 공략이 될까요? 오히려 아픈 부위 있으니까 집중해서 덤벙대지 않고..."



4년 전 패배를 안긴 뒤 김재범의 손을 들어줬던 비쇼프는 이번만큼은 김재범의 완벽한 승리를 인정했습니다.



김재범과 뜨겁게 포옹한 비쇼프는 시상식 내내 미소를 지으며 새로운 챔피언의 탄생을 축하했습니다.



<인터뷰> 비쇼프 : "김재범은 매우 강해졌고 빨라졌다. 올림픽 챔피언이 될 자격이 충분하기에 그가 금메달을 따내 행복하다."



최선을 다해 세계 정상에 선 김재범의 투혼과 자신의 패배를 인정하고, 상대를 축하한 비쇼프의 스포츠맨십.



진정한 올림픽 정신이 무엇인지 보여주는 순간이었습니다.



KBS 뉴스 박선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