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12 런던올림픽
홍명보호 ‘양날개 활용’ 가봉 골문 노린다
입력 2012.08.01 (22:1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우리 축구대표팀이 내일 새벽 한 시 가봉과 8강행을 가름지을 예선 마지막 3차전을 치릅니다.



김보경과 남태희, 두 측면 공격수들을 적극 활용해서 가봉의 골문을 열겠다는 게 우리의 전략입니다.



손기성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스위스전 첫 골 상황입니다.



남태희의 날카로운 크로스가 수비 빈 공간으로 파고들던 박주영의 머리에 정확히 배달됐습니다.



김보경은 환상적인 발리 슛으로 스위스전 승리의 일등공신이 됐습니다.



이처럼 김보경과 남태희 두 날개의 활약이 승리 방정식으로 떠올랐습니다.



가봉전에 대비한 마지막 훈련에서도 이 둘을 적극 활용하는 전술을 세밀하게 가다듬었습니다.



<인터뷰> 김보경(올림픽 축구 대표) : "사이드 한쪽에서 공격하고 있을 때 반대쪽에 비는 공간이 많이 났기 때문에 그 쪽을 많이 공략하려고, 그런 훈련을 많이 하고 있습니다."



홍명보 감독은 지난 2경기와 마찬가지로 박주영을 원톱에 놓는 4231 전술을 들고 나올 전망입니다.



극심한 골대 징크스에 시달리고 있는 구자철의 득점 포가 터진다면 경기를 쉽게 풀어갈 수 있습니다.



<인터뷰> 구자철(올림픽 축구 대표) "설마 올림픽이 끝나기 전까지 한 골도 못 넣고 돌아갈 거라고 생각을 하고 있진 않아요. 팀이 어려울 때 골을 꼭 성공시켜야 되겠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비겨도 8강에 오르지만 오직 승리만을 다짐하고 있는 올림픽 축구팀.



축구공은 이처럼 둥글기 때문에 이변이 자주 일어납니다.



하지만 홍명보호는 실력으로 가봉을 압도하겠단 각오입니다.



런던에서 KBS 뉴스 손기성입니다.
  • 홍명보호 ‘양날개 활용’ 가봉 골문 노린다
    • 입력 2012-08-01 22:10:26
    뉴스 9
<앵커 멘트>



우리 축구대표팀이 내일 새벽 한 시 가봉과 8강행을 가름지을 예선 마지막 3차전을 치릅니다.



김보경과 남태희, 두 측면 공격수들을 적극 활용해서 가봉의 골문을 열겠다는 게 우리의 전략입니다.



손기성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스위스전 첫 골 상황입니다.



남태희의 날카로운 크로스가 수비 빈 공간으로 파고들던 박주영의 머리에 정확히 배달됐습니다.



김보경은 환상적인 발리 슛으로 스위스전 승리의 일등공신이 됐습니다.



이처럼 김보경과 남태희 두 날개의 활약이 승리 방정식으로 떠올랐습니다.



가봉전에 대비한 마지막 훈련에서도 이 둘을 적극 활용하는 전술을 세밀하게 가다듬었습니다.



<인터뷰> 김보경(올림픽 축구 대표) : "사이드 한쪽에서 공격하고 있을 때 반대쪽에 비는 공간이 많이 났기 때문에 그 쪽을 많이 공략하려고, 그런 훈련을 많이 하고 있습니다."



홍명보 감독은 지난 2경기와 마찬가지로 박주영을 원톱에 놓는 4231 전술을 들고 나올 전망입니다.



극심한 골대 징크스에 시달리고 있는 구자철의 득점 포가 터진다면 경기를 쉽게 풀어갈 수 있습니다.



<인터뷰> 구자철(올림픽 축구 대표) "설마 올림픽이 끝나기 전까지 한 골도 못 넣고 돌아갈 거라고 생각을 하고 있진 않아요. 팀이 어려울 때 골을 꼭 성공시켜야 되겠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비겨도 8강에 오르지만 오직 승리만을 다짐하고 있는 올림픽 축구팀.



축구공은 이처럼 둥글기 때문에 이변이 자주 일어납니다.



하지만 홍명보호는 실력으로 가봉을 압도하겠단 각오입니다.



런던에서 KBS 뉴스 손기성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