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12 런던올림픽
“아우바메앙 공격을 막아라” 방심은 금물
입력 2012.08.01 (22:1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우리의 상대인 가봉은 런던 입성 이후 이틀 동안 공식 훈련 없이 선수촌에서 가볍게 몸만 풀었습니다.



원톱 공격수 아우바메앙을 중심으로 한 공격 전술이 날카로워 방심은 금물입니다.



가봉의 전력, 이어서 송재혁 기자입니다.



<리포트>



가봉의 공식 훈련장인 에덤 칼리지.



문은 굳게 닫혀 있고 가봉 선수들의 모습은 보이지 않습니다.



이틀 연속 훈련장에 나타나지 않았다는 게 관계자의 설명입니다.



<녹취> 훈련장 조직위 관계자 : "이유는 모르겠다. 전화해서 취소한다고만 밝혔다."



가봉은 선수촌에서 가볍게 몸만 푼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틀동안 쉰 것이 단순한 휴식인지, 아니면 어떤 내부 사정인지는 모르겠지만 우리로선 그다지 불리해 보이진 않습니다.



그러나 방심은 금물입니다.



원톱 공격수 아우바메양을 이용한 공격 전술이 날카롭습니다.



첫 경기 스위스전에서도 득점을 올린 아우바메앙은 개인기와 스피드가 뛰어나 수비수들의 특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가봉도 한국전을 이길 경우 8강행을 바라볼 수 있어 배수의 진을 칠 것으로 보입니다.



<인터뷰> 음부루노(가봉 감독) "한국팀은 경기력이나 다른 측면에서 모두 뛰어나다.하지만 승부는 해봐야 안다."



하지만 아프리카팀 고유의 특성상 첫 실점이 빨리 나올 경우 쉽게 무너질 수 있는 만큼 선제골이 승부의 관건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런던에서 KBS 뉴스 송재혁입니다.
  • “아우바메앙 공격을 막아라” 방심은 금물
    • 입력 2012-08-01 22:10:27
    뉴스 9
<앵커 멘트>



우리의 상대인 가봉은 런던 입성 이후 이틀 동안 공식 훈련 없이 선수촌에서 가볍게 몸만 풀었습니다.



원톱 공격수 아우바메앙을 중심으로 한 공격 전술이 날카로워 방심은 금물입니다.



가봉의 전력, 이어서 송재혁 기자입니다.



<리포트>



가봉의 공식 훈련장인 에덤 칼리지.



문은 굳게 닫혀 있고 가봉 선수들의 모습은 보이지 않습니다.



이틀 연속 훈련장에 나타나지 않았다는 게 관계자의 설명입니다.



<녹취> 훈련장 조직위 관계자 : "이유는 모르겠다. 전화해서 취소한다고만 밝혔다."



가봉은 선수촌에서 가볍게 몸만 푼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틀동안 쉰 것이 단순한 휴식인지, 아니면 어떤 내부 사정인지는 모르겠지만 우리로선 그다지 불리해 보이진 않습니다.



그러나 방심은 금물입니다.



원톱 공격수 아우바메양을 이용한 공격 전술이 날카롭습니다.



첫 경기 스위스전에서도 득점을 올린 아우바메앙은 개인기와 스피드가 뛰어나 수비수들의 특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가봉도 한국전을 이길 경우 8강행을 바라볼 수 있어 배수의 진을 칠 것으로 보입니다.



<인터뷰> 음부루노(가봉 감독) "한국팀은 경기력이나 다른 측면에서 모두 뛰어나다.하지만 승부는 해봐야 안다."



하지만 아프리카팀 고유의 특성상 첫 실점이 빨리 나올 경우 쉽게 무너질 수 있는 만큼 선제골이 승부의 관건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런던에서 KBS 뉴스 송재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