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유럽 10개국 신용등급 무더기 추가강등 전망”
입력 2012.08.05 (07:50) 연합뉴스
美ㆍ英ㆍ日 2∼3년내 등급 하향 조정 가능성

유럽 주요 10개국의 국가 신용등급이 조만간 강등될 것이라는 경고가 나왔다.

미국, 영국, 일본의 신용등급도 2∼3년내 추가로 떨어질 것으로 예상됐다.

4일 국제금융센터에 따르면 씨티그룹(Citigroup)은 앞으로 2~3분기 내에 주요 10개국의 국가신용등급이 1단계 이상 강등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씨티그룹이 신용등급 강등을 경고한 유럽 10개국은 오스트리아, 벨기에, 프랑스, 독일, 그리스, 아일랜드, 이탈리아, 네덜란드, 포르투갈, 스페인 등이다.

씨티그룹은 유럽국가들의 신용등급이 추가로 강등되는 이유로 그리스의 유로존 탈퇴가 가시화되고 연말까지 스페인과 이탈리아가 트로이카(유럽연합, 유럽중앙은행, 국제통화기금)의 구제금융을 받을 가능성이 크다는 점을 지목했다.

독일, 프랑스 등 유럽 중심국의 경우, 주변국 재정위기 악화에 따른 재정지원 부담 증가, 은행 자본 확충비용 확대, 경기둔화에 따른 재정악화 등이 신용등급의 강등요인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씨티그룹은 설명했다.

유로존 주변국가는 정부부채와 재정적자가 늘어나고 그리스의 유로존 탈퇴 시 자본유출 확대 가능성이 있다는 점에서 불안한 것으로 분석됐다.

씨티그룹은 향후 2~3년간 경기침체와 재정적자 우려가 이어지면서 그리스를 제외한 유로존 국가들의 국가신용등급이 추가 강등압력을 받을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씨티그룹은 미국, 영국, 일본의 국가신용등급도 경기둔화, 재정적자 증가 등으로 인해 강등될 것으로 내다봤다.
씨티그룹은 국제신용평가사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와 무디스(Moody's)가 향후 2~3년 내에 미국의 국가신용등급을 1단계 강등할 것으로 전망했다.

일본은 정부부채의 지속 가능성에 대한 우려 등으로 향후 2∼3년간 국가신용등급 추가 강등압력에 직면할 것으로 씨티그룹은 전망했다.

또 S&P는 영국의 국가신용등급 전망을 `안정적'에서 `부정적'으로 내리고 향후 2∼3년내에 이 나라의 'AAA' 등급을 박탈할 것으로 씨티그룹은 내다봤다.

씨티그룹은 주요국가 중 캐나다, 스위스, 스웨덴, 덴마크, 노르웨이만이 'AAA' 등급을 유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 “유럽 10개국 신용등급 무더기 추가강등 전망”
    • 입력 2012-08-05 07:50:58
    연합뉴스
美ㆍ英ㆍ日 2∼3년내 등급 하향 조정 가능성

유럽 주요 10개국의 국가 신용등급이 조만간 강등될 것이라는 경고가 나왔다.

미국, 영국, 일본의 신용등급도 2∼3년내 추가로 떨어질 것으로 예상됐다.

4일 국제금융센터에 따르면 씨티그룹(Citigroup)은 앞으로 2~3분기 내에 주요 10개국의 국가신용등급이 1단계 이상 강등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씨티그룹이 신용등급 강등을 경고한 유럽 10개국은 오스트리아, 벨기에, 프랑스, 독일, 그리스, 아일랜드, 이탈리아, 네덜란드, 포르투갈, 스페인 등이다.

씨티그룹은 유럽국가들의 신용등급이 추가로 강등되는 이유로 그리스의 유로존 탈퇴가 가시화되고 연말까지 스페인과 이탈리아가 트로이카(유럽연합, 유럽중앙은행, 국제통화기금)의 구제금융을 받을 가능성이 크다는 점을 지목했다.

독일, 프랑스 등 유럽 중심국의 경우, 주변국 재정위기 악화에 따른 재정지원 부담 증가, 은행 자본 확충비용 확대, 경기둔화에 따른 재정악화 등이 신용등급의 강등요인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씨티그룹은 설명했다.

유로존 주변국가는 정부부채와 재정적자가 늘어나고 그리스의 유로존 탈퇴 시 자본유출 확대 가능성이 있다는 점에서 불안한 것으로 분석됐다.

씨티그룹은 향후 2~3년간 경기침체와 재정적자 우려가 이어지면서 그리스를 제외한 유로존 국가들의 국가신용등급이 추가 강등압력을 받을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씨티그룹은 미국, 영국, 일본의 국가신용등급도 경기둔화, 재정적자 증가 등으로 인해 강등될 것으로 내다봤다.
씨티그룹은 국제신용평가사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와 무디스(Moody's)가 향후 2~3년 내에 미국의 국가신용등급을 1단계 강등할 것으로 전망했다.

일본은 정부부채의 지속 가능성에 대한 우려 등으로 향후 2∼3년간 국가신용등급 추가 강등압력에 직면할 것으로 씨티그룹은 전망했다.

또 S&P는 영국의 국가신용등급 전망을 `안정적'에서 `부정적'으로 내리고 향후 2∼3년내에 이 나라의 'AAA' 등급을 박탈할 것으로 씨티그룹은 내다봤다.

씨티그룹은 주요국가 중 캐나다, 스위스, 스웨덴, 덴마크, 노르웨이만이 'AAA' 등급을 유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