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2012 런던올림픽
정성룡-이범영 ‘골키퍼 선방 2중창’
입력 2012.08.05 (08:19) 연합뉴스
2012년 런던올림픽 남자축구 8강전에서 결정적인 선방을 하나씩 선보인 골키퍼 정성룡(수원)과 이범영(부산)의 맹활약이 4강 진출의 밑거름 역할을 톡톡히 했다.

정성룡은 4일 오후(현지시간) 영국 웨일스 카디프의 밀레니엄 경기장에서 열린 개최국 영국과의 런던올림픽 8강전에서 1-1로 팽팽하던 전반 40분 에런 램지(아스널)의 페널티킥을 몸을 날려 막아내 추가 실점을 막았다.

홍명보 감독이 고심 끝에 와일드카드로 선택한 정성룡은 이날 전반 36분 오재석(강원)의 핸드볼 반칙으로 내준 첫 번째 페널티킥에서 램지에게 실점했다.

램지의 슈팅 방향을 거꾸로 읽은 것. 하지만 두 번째 페널티킥 상황에서 램지가 또다시 키커로 나서자 치열한 신경전 끝에 골대 오른쪽으로 몸을 날렸다.

공교롭게도 첫 번째 페널티킥을 왼쪽으로 찼던 램지는 이번에는 반대쪽을 선택했고, 정성룡은 미리 예상한대로 날아온 볼을 막아내 팀을 패배 위기에서 구해냈다.

하지만 정성룡은 후반 9분 프리킥 세트피스 상황에서 상대 선수와 부딪히면서 어깨를 다쳤고, 후반 17분 통증을 참지 못하고 이범영과 교체됐다.

예상 밖의 교체로 그라운드에 투입된 이범영은 연장전까지 무실점으로 막아내고 나서 피를 말리는 승부차기에 들어갔다.

하지만 이범영은 주눅들지 않고 승부차기를 준비했다. 승부차기만큼은 누구보다 자신이 있어서다.

이범영은 4명의 영국 키커에게 골을 내줬지만 마지막 키커인 대니얼 스터리지(첼시)의 슈팅을 골대 왼쪽으로 몸을 던져 막아내 승리의 기반을 닦았다.

결국 골키퍼 두 명이 상대의 결정적 득점 기회를 무산시키면서 한국은 사상 첫 올림픽 4강 진출의 드라마를 완성할 수 있었다.

승부차기 승리의 주역인 이범영은 "그라운드가 미끄러워 적응에 어려웠는데 금방 익숙해졌다"며 "상대 선수의 움직임을 보고 직감적으로 몸을 던졌는데 제대로 막았다"고 기뻐했다.

그는 "승부차기는 지금까지 통틀어 세 번 정도밖에 지지 않았던 것 같다"며 "승부차기만큼은 자신이 있어서 즐기면서 뛰었다"고 덧붙였다.

승부차기 선방의 비결에 대해선 "절대 비밀"이라며 "은퇴한 이후 제자에게만 비법을 알려주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범영은 "광저우 아시안게임 준결승전 때 승부차기에 대비해 투입됐다가 결승골을 내주고 졌던 기억이 나서 경기가 끝난 뒤 많이 울었다"며 "당시 한을 풀었다는 생각에 눈물이 났다"고 말했다.
  • 정성룡-이범영 ‘골키퍼 선방 2중창’
    • 입력 2012-08-05 08:19:41
    연합뉴스
2012년 런던올림픽 남자축구 8강전에서 결정적인 선방을 하나씩 선보인 골키퍼 정성룡(수원)과 이범영(부산)의 맹활약이 4강 진출의 밑거름 역할을 톡톡히 했다.

정성룡은 4일 오후(현지시간) 영국 웨일스 카디프의 밀레니엄 경기장에서 열린 개최국 영국과의 런던올림픽 8강전에서 1-1로 팽팽하던 전반 40분 에런 램지(아스널)의 페널티킥을 몸을 날려 막아내 추가 실점을 막았다.

홍명보 감독이 고심 끝에 와일드카드로 선택한 정성룡은 이날 전반 36분 오재석(강원)의 핸드볼 반칙으로 내준 첫 번째 페널티킥에서 램지에게 실점했다.

램지의 슈팅 방향을 거꾸로 읽은 것. 하지만 두 번째 페널티킥 상황에서 램지가 또다시 키커로 나서자 치열한 신경전 끝에 골대 오른쪽으로 몸을 날렸다.

공교롭게도 첫 번째 페널티킥을 왼쪽으로 찼던 램지는 이번에는 반대쪽을 선택했고, 정성룡은 미리 예상한대로 날아온 볼을 막아내 팀을 패배 위기에서 구해냈다.

하지만 정성룡은 후반 9분 프리킥 세트피스 상황에서 상대 선수와 부딪히면서 어깨를 다쳤고, 후반 17분 통증을 참지 못하고 이범영과 교체됐다.

예상 밖의 교체로 그라운드에 투입된 이범영은 연장전까지 무실점으로 막아내고 나서 피를 말리는 승부차기에 들어갔다.

하지만 이범영은 주눅들지 않고 승부차기를 준비했다. 승부차기만큼은 누구보다 자신이 있어서다.

이범영은 4명의 영국 키커에게 골을 내줬지만 마지막 키커인 대니얼 스터리지(첼시)의 슈팅을 골대 왼쪽으로 몸을 던져 막아내 승리의 기반을 닦았다.

결국 골키퍼 두 명이 상대의 결정적 득점 기회를 무산시키면서 한국은 사상 첫 올림픽 4강 진출의 드라마를 완성할 수 있었다.

승부차기 승리의 주역인 이범영은 "그라운드가 미끄러워 적응에 어려웠는데 금방 익숙해졌다"며 "상대 선수의 움직임을 보고 직감적으로 몸을 던졌는데 제대로 막았다"고 기뻐했다.

그는 "승부차기는 지금까지 통틀어 세 번 정도밖에 지지 않았던 것 같다"며 "승부차기만큼은 자신이 있어서 즐기면서 뛰었다"고 덧붙였다.

승부차기 선방의 비결에 대해선 "절대 비밀"이라며 "은퇴한 이후 제자에게만 비법을 알려주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범영은 "광저우 아시안게임 준결승전 때 승부차기에 대비해 투입됐다가 결승골을 내주고 졌던 기억이 나서 경기가 끝난 뒤 많이 울었다"며 "당시 한을 풀었다는 생각에 눈물이 났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