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비박 “박근혜 결단해야”…연석회의 논의 주목
입력 2012.08.05 (17:12)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새누리당 비박 대선 주자들이 공천 비리가 사실로 확인될 경우를 전제로 박근혜 경선 후보의 사퇴 약속을 압박했습니다.

박근혜 후보는 국민께 송구하다고 사과했습니다.

잠시 뒤 6시부터는 경선 후보들과 황우여 대표가 참석하는 연석회의가 열립니다.

곽희섭 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새누리당 비박 대선 주자들이 공천 비리 파문에 대한 박근혜 후보의 책임을 물었습니다.

안상수 경선 후보는 박근혜 후보가 공천 비리가 사실로 확인될 경우 사퇴하겠다는 약속을 해야 경선 파행 사태가 해결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김문수 김태호 임태희 등 경선 일정에 불참하고 있는 경선 후보들도 안 후보의 제안에 공감한다면서 박 후보의 결단을 촉구했습니다.

황우여 대표는 모든 경선 후보들이 참여하는 연석회의를 열자고 거듭 제안했고, 잠시 뒤 6시쯤 연석회의가 열려 경선 정상화 방안 등이 논의될 것으로 보입니다.

오늘로 예정됐던 경선 후보들의 정책토크는 박근혜, 안상수 후보만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습니다.

박근혜 후보는 이 자리에서 공천 비리 의혹에 대한 사실 여부가 아직 나오진 않았지만, 의혹이 얘기되는 자체가 안타깝고 송구스럽다며 사과의 뜻을 밝혔습니다.

앞서 정홍원 전 공천위원장은 공천위는 비상대책위와 독립된 기구였기 때문에 공천 책임은 자신에게 있다면서 경선 후보들의 경선 참여를 호소했습니다.

금품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는 현기환 전 공천위원은 진실 규명이 최선의 길이고 탈당은 진실 규명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탈당 불가 입장을 거듭 밝혔습니다.

민주통합당은, "새누리당은 공천 비리 의혹에 대한 꼬리 자르기를 하지 말고 박근혜 후보가 책임 있는 태도를 보이라"고 요구했습니다.

KBS 뉴스 곽희섭입니다.
  • 비박 “박근혜 결단해야”…연석회의 논의 주목
    • 입력 2012-08-05 17:12:27
    뉴스 5
<앵커 멘트>

새누리당 비박 대선 주자들이 공천 비리가 사실로 확인될 경우를 전제로 박근혜 경선 후보의 사퇴 약속을 압박했습니다.

박근혜 후보는 국민께 송구하다고 사과했습니다.

잠시 뒤 6시부터는 경선 후보들과 황우여 대표가 참석하는 연석회의가 열립니다.

곽희섭 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새누리당 비박 대선 주자들이 공천 비리 파문에 대한 박근혜 후보의 책임을 물었습니다.

안상수 경선 후보는 박근혜 후보가 공천 비리가 사실로 확인될 경우 사퇴하겠다는 약속을 해야 경선 파행 사태가 해결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김문수 김태호 임태희 등 경선 일정에 불참하고 있는 경선 후보들도 안 후보의 제안에 공감한다면서 박 후보의 결단을 촉구했습니다.

황우여 대표는 모든 경선 후보들이 참여하는 연석회의를 열자고 거듭 제안했고, 잠시 뒤 6시쯤 연석회의가 열려 경선 정상화 방안 등이 논의될 것으로 보입니다.

오늘로 예정됐던 경선 후보들의 정책토크는 박근혜, 안상수 후보만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습니다.

박근혜 후보는 이 자리에서 공천 비리 의혹에 대한 사실 여부가 아직 나오진 않았지만, 의혹이 얘기되는 자체가 안타깝고 송구스럽다며 사과의 뜻을 밝혔습니다.

앞서 정홍원 전 공천위원장은 공천위는 비상대책위와 독립된 기구였기 때문에 공천 책임은 자신에게 있다면서 경선 후보들의 경선 참여를 호소했습니다.

금품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는 현기환 전 공천위원은 진실 규명이 최선의 길이고 탈당은 진실 규명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탈당 불가 입장을 거듭 밝혔습니다.

민주통합당은, "새누리당은 공천 비리 의혹에 대한 꼬리 자르기를 하지 말고 박근혜 후보가 책임 있는 태도를 보이라"고 요구했습니다.

KBS 뉴스 곽희섭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