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담보가치 급락 신도시아파트 12만 가구 쏟아져
입력 2012.08.05 (18:45) 수정 2012.08.05 (20:04) 경제
집값 하락으로 담보가치가 급락한 아파트가 수도권 5개 신도시에서만 12만 가구 넘게 쏟아져 은행들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금융권과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판교와 동탄, 김포, 광교, 파주 등 수도권 2기 신도시의 입주 물량은 모두 12만 2천860가구입니다.

이들 아파트는 현재 집값이, 매매 가격이 형성된 시점이나 가격이 가장 높았던 시점보다 평균 10% 가량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부동산 업계는 신도시 아파트는 주택담보대출을 받을 때 분양가를 기준으로 60% 한도의 담보가치인정비율, LTV가 책정되는데, 집값이 내리면 담보가치인정비율이 급등해 대출금 상환 위험이 커질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시중은행들은 신도시 주택의 경우 분양가보다 하락할 가능성이 있어 담보가치인정비율을 탄력적으로 운용하지만, 가격이 너무 내린 곳까지 위험을 떠안을 수는 없다는 입장이어서 대출자의 연체이자 부담이 늘어날 것으로 우려되고 있습니다.
  • 담보가치 급락 신도시아파트 12만 가구 쏟아져
    • 입력 2012-08-05 18:45:32
    • 수정2012-08-05 20:04:56
    경제
집값 하락으로 담보가치가 급락한 아파트가 수도권 5개 신도시에서만 12만 가구 넘게 쏟아져 은행들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금융권과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판교와 동탄, 김포, 광교, 파주 등 수도권 2기 신도시의 입주 물량은 모두 12만 2천860가구입니다.

이들 아파트는 현재 집값이, 매매 가격이 형성된 시점이나 가격이 가장 높았던 시점보다 평균 10% 가량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부동산 업계는 신도시 아파트는 주택담보대출을 받을 때 분양가를 기준으로 60% 한도의 담보가치인정비율, LTV가 책정되는데, 집값이 내리면 담보가치인정비율이 급등해 대출금 상환 위험이 커질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시중은행들은 신도시 주택의 경우 분양가보다 하락할 가능성이 있어 담보가치인정비율을 탄력적으로 운용하지만, 가격이 너무 내린 곳까지 위험을 떠안을 수는 없다는 입장이어서 대출자의 연체이자 부담이 늘어날 것으로 우려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