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2012 런던올림픽
한국 사격 역사 새로 쏜! ‘명사수’ 진종오
입력 2012.08.05 (21:37) 수정 2012.08.06 (00:27)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올림픽 2관왕에 오른 사격 대표팀의 맏형 진종오는 2004년 아테네 올림픽부터 출전해 매번 올림픽때마다 한국 사격사를 새롭게 써온 명사수입니다.



심병일 기자입니다.



<리포트>



진종오가 또 한 번 사격 영웅이 됐습니다.



한국 사격사 최초로 올림픽 2관왕 등극과 한 종목 2연속 금메달이라는 쾌거를 이룩했습니다.



<인터뷰> 진종오(사격 국가대표 2관왕 / 지난달 28일)



진종오는 2004년 아테네에서 50m 권총 은메달을 따며 한국 사격의 간판으로 활약해 왔습니다.



1992년 바르셀로나에서 이은철과 여갑순이 나란히 소총 종목에서 금메달을 획득했지만, 권총 종목에선 첫 메달이었습니다.



4년전 베이징에선 금1개, 은1개로 첫 올림픽 정상에 올랐고, 사격에서 처음으로 2개의 메달을 획득한 주인공이 됐습니다.



진종오가 세계적인 명사수로 부상하면서 한국 사격의 중심도 소총에서 권총으로 급격히 이동했습니다.



여자 25m 권총 금메달리스트, 20살의 김장미가 바로 진종오 키드입니다.



<인터뷰> 김일환(KBS 사격 해설위원) : "사격은 기술이 20%이고 정신력이 80%인데 진종오는 그 80%가 뛰어나다."



낚시와 사진을 취미로 해 고도의 집중력과 손끝 격발감을 키워 금빛 표적을 명중시키는 진종오.



4년 후 브라질에서 한국인 첫 올림픽 3연속 금메달이라는 대기록에 도전합니다



런던에서 KBS 뉴스 심병일입니다.
  • 한국 사격 역사 새로 쏜! ‘명사수’ 진종오
    • 입력 2012-08-05 21:37:09
    • 수정2012-08-06 00:27:39
    뉴스 9
<앵커 멘트>



올림픽 2관왕에 오른 사격 대표팀의 맏형 진종오는 2004년 아테네 올림픽부터 출전해 매번 올림픽때마다 한국 사격사를 새롭게 써온 명사수입니다.



심병일 기자입니다.



<리포트>



진종오가 또 한 번 사격 영웅이 됐습니다.



한국 사격사 최초로 올림픽 2관왕 등극과 한 종목 2연속 금메달이라는 쾌거를 이룩했습니다.



<인터뷰> 진종오(사격 국가대표 2관왕 / 지난달 28일)



진종오는 2004년 아테네에서 50m 권총 은메달을 따며 한국 사격의 간판으로 활약해 왔습니다.



1992년 바르셀로나에서 이은철과 여갑순이 나란히 소총 종목에서 금메달을 획득했지만, 권총 종목에선 첫 메달이었습니다.



4년전 베이징에선 금1개, 은1개로 첫 올림픽 정상에 올랐고, 사격에서 처음으로 2개의 메달을 획득한 주인공이 됐습니다.



진종오가 세계적인 명사수로 부상하면서 한국 사격의 중심도 소총에서 권총으로 급격히 이동했습니다.



여자 25m 권총 금메달리스트, 20살의 김장미가 바로 진종오 키드입니다.



<인터뷰> 김일환(KBS 사격 해설위원) : "사격은 기술이 20%이고 정신력이 80%인데 진종오는 그 80%가 뛰어나다."



낚시와 사진을 취미로 해 고도의 집중력과 손끝 격발감을 키워 금빛 표적을 명중시키는 진종오.



4년 후 브라질에서 한국인 첫 올림픽 3연속 금메달이라는 대기록에 도전합니다



런던에서 KBS 뉴스 심병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