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2012 런던올림픽
골키퍼-수비 느린 반응 ‘日 상대 금물!’
입력 2012.08.09 (06:22)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브라질전 완패엔 골키퍼와 수비수들의 늦은 반응 속도가 원인이었습니다.



숙명의 일본전엔 반드시 개선되어야 할 부분입니다.



런던에서 송재혁 기자입니다.



<리포트>



영국과의 8강전 승부차기 선방으로 4강행을 이끌었던 이범영.



그러나 브라질전에선 많은 아쉬움을 남겼습니다.



호물루의 그다지 날카롭지 않은 슈팅을 다소 늦은 반응탓에 선제골로 허용하고 말았습니다.



후반 19분 다미앙의 쐐기골 역시 마찬가지였습니다.



브라질의 반박자 빠른 슈팅도 이유지만 반응이 매번 늦었습니다.



주전 골키퍼 정성룡의 3-4위전 출전이 현재로선 여전히 불투명한 상황입니다.



이범영으로선 자신감 회복과 함께 반응 속도를 올리는 것이 급선무입니다.



수비진 역시 떨어진 체력 탓에 반응 속도가 아쉬웠습니다.



전반 23분, 수비가 완전히 뚫려 산드로에게 슈팅을 허용했습니다.



네이마르가 문전을 파고들 땐 집중 수비를 하느라, 옆에 있는 상대 공격수를 놓쳤습니다.



<인터뷰> 김영권(올림픽축구팀 수비수) : "많이 아쉽지만 잊고 3,4위전 준비하는 게 현실적인 상황. 아쉽지만 빨리 잊고 ,34위전 승리하는 게 목표이다"



일본 선수들도 브라질 조직력 못지않게 개인기가 탄탄합니다.



골키퍼와 수비수들의 반응 속도 향상이 시급한 과제로 떠올랐습니다.



런던에서 KBS 뉴스 송재혁입니다.
  • 골키퍼-수비 느린 반응 ‘日 상대 금물!’
    • 입력 2012-08-09 06:22:50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브라질전 완패엔 골키퍼와 수비수들의 늦은 반응 속도가 원인이었습니다.



숙명의 일본전엔 반드시 개선되어야 할 부분입니다.



런던에서 송재혁 기자입니다.



<리포트>



영국과의 8강전 승부차기 선방으로 4강행을 이끌었던 이범영.



그러나 브라질전에선 많은 아쉬움을 남겼습니다.



호물루의 그다지 날카롭지 않은 슈팅을 다소 늦은 반응탓에 선제골로 허용하고 말았습니다.



후반 19분 다미앙의 쐐기골 역시 마찬가지였습니다.



브라질의 반박자 빠른 슈팅도 이유지만 반응이 매번 늦었습니다.



주전 골키퍼 정성룡의 3-4위전 출전이 현재로선 여전히 불투명한 상황입니다.



이범영으로선 자신감 회복과 함께 반응 속도를 올리는 것이 급선무입니다.



수비진 역시 떨어진 체력 탓에 반응 속도가 아쉬웠습니다.



전반 23분, 수비가 완전히 뚫려 산드로에게 슈팅을 허용했습니다.



네이마르가 문전을 파고들 땐 집중 수비를 하느라, 옆에 있는 상대 공격수를 놓쳤습니다.



<인터뷰> 김영권(올림픽축구팀 수비수) : "많이 아쉽지만 잊고 3,4위전 준비하는 게 현실적인 상황. 아쉽지만 빨리 잊고 ,34위전 승리하는 게 목표이다"



일본 선수들도 브라질 조직력 못지않게 개인기가 탄탄합니다.



골키퍼와 수비수들의 반응 속도 향상이 시급한 과제로 떠올랐습니다.



런던에서 KBS 뉴스 송재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