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 복지기준 정하는 ‘1000인의 원탁회의’ 열려
입력 2012.08.09 (13:02) 사회
서울시의 경제적 수준에 걸맞는 삶의 질을 보장하기 위한 '서울시민 복지기준'을 시민 1000명이 직접 정하는 타운홀 미팅 '1000인의 원탁회의'가 올림픽 펜싱경기장에서 열렸습니다.

참가자들은 소득·주거·돌봄·건강·교육 등 5개 분야에서 전문가와 시민단체가 제안한 정책 28개와 현장에서 제안된 정책 25개에 대해 토론한 뒤 투표를 통해 10대 핵심 복지정책을 정했습니다.

서울시는 추진위원회의 최종 검토와 의회 협의를 거쳐 다음달에 서울시민 복지기준을 확정 발표하고 내년부터 본격 시행할 방침입니다.
  • 서울 복지기준 정하는 ‘1000인의 원탁회의’ 열려
    • 입력 2012-08-09 13:02:32
    사회
서울시의 경제적 수준에 걸맞는 삶의 질을 보장하기 위한 '서울시민 복지기준'을 시민 1000명이 직접 정하는 타운홀 미팅 '1000인의 원탁회의'가 올림픽 펜싱경기장에서 열렸습니다.

참가자들은 소득·주거·돌봄·건강·교육 등 5개 분야에서 전문가와 시민단체가 제안한 정책 28개와 현장에서 제안된 정책 25개에 대해 토론한 뒤 투표를 통해 10대 핵심 복지정책을 정했습니다.

서울시는 추진위원회의 최종 검토와 의회 협의를 거쳐 다음달에 서울시민 복지기준을 확정 발표하고 내년부터 본격 시행할 방침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