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바깥세상 구경나온 새끼 반달곰
입력 2012.08.09 (13:56) 수정 2012.08.09 (13:56) 포토뉴스
폭염 속 바깥세상 구경나온 새끼 반달곰

섭씨 35도를 웃도는 무더운 날씨를 보인 9일 세종시 전동면 송성리 베어트리파크(수목원)에서 자라는 새끼 반달곰이 인근 화단으로 나와 관광객들과 즐거운 한 때를 보내고 있다. 이 반달곰은 지난 2월 11일 어미곰 한 몸에서 태어난 2마리 중 1마리다.

폭염 속 바깥세상 구경나온 새끼 반달곰
섭씨 35도를 웃도는 무더운 날씨를 보인 9일 세종시 전동면 송성리 베어트리파크(수목원)에서 자라는 새끼 반달곰이 인근 화단으로 나와 관광객들과 즐거운 한 때를 보내고 있다. 이 반달곰은 지난 2월 11일 어미곰 한 몸에서 태어난 2마리 중 1마리다.
폭염 속 바깥세상 구경나온 새끼 반달곰
섭씨 35도를 웃도는 무더운 날씨를 보인 9일 세종시 전동면 송성리 베어트리파크(수목원)에서 자라는 새끼 반달곰이 인근 화단으로 나와 관광객들과 즐거운 한 때를 보내고 있다. 이 반달곰은 지난 2월 11일 어미곰 한 몸에서 태어난 2마리 중 1마리다.
폭염 속 바깥세상 구경나온 새끼 반달곰
섭씨 35도를 웃도는 무더운 날씨를 보인 9일 세종시 전동면 송성리 베어트리파크(수목원)에서 자라는 새끼 반달곰이 인근 화단으로 나와 관광객들과 즐거운 한 때를 보내고 있다. 이 반달곰은 지난 2월 11일 어미곰 한 몸에서 태어난 2마리 중 1마리다.
  • 바깥세상 구경나온 새끼 반달곰
    • 입력 2012-08-09 13:56:11
    • 수정2012-08-09 13:56:55
    포토뉴스

섭씨 35도를 웃도는 무더운 날씨를 보인 9일 세종시 전동면 송성리 베어트리파크(수목원)에서 자라는 새끼 반달곰이 인근 화단으로 나와 관광객들과 즐거운 한 때를 보내고 있다. 이 반달곰은 지난 2월 11일 어미곰 한 몸에서 태어난 2마리 중 1마리다.

섭씨 35도를 웃도는 무더운 날씨를 보인 9일 세종시 전동면 송성리 베어트리파크(수목원)에서 자라는 새끼 반달곰이 인근 화단으로 나와 관광객들과 즐거운 한 때를 보내고 있다. 이 반달곰은 지난 2월 11일 어미곰 한 몸에서 태어난 2마리 중 1마리다.

섭씨 35도를 웃도는 무더운 날씨를 보인 9일 세종시 전동면 송성리 베어트리파크(수목원)에서 자라는 새끼 반달곰이 인근 화단으로 나와 관광객들과 즐거운 한 때를 보내고 있다. 이 반달곰은 지난 2월 11일 어미곰 한 몸에서 태어난 2마리 중 1마리다.

섭씨 35도를 웃도는 무더운 날씨를 보인 9일 세종시 전동면 송성리 베어트리파크(수목원)에서 자라는 새끼 반달곰이 인근 화단으로 나와 관광객들과 즐거운 한 때를 보내고 있다. 이 반달곰은 지난 2월 11일 어미곰 한 몸에서 태어난 2마리 중 1마리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