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부, 중견기업 육성 대책 마련
입력 2012.08.09 (14:43) 경제
중견 기업 육성을 위해 내년부터 가업을 승계할 때 상속세를 공제해 주는 대상의 범위가 매출 천 500억원 이하에서 2천억원 이하의 기업으로 확대됩니다.

정부는 오늘 청와대에서 이명박 대통령 주재로 비상경제대책 회의를 열고 오는 20015년까지 중견기업 수를 3천개 이상 늘린다는 목표로 이같은 방안을 확정했습니다.

정부는 또 R&D 역량 강화를 위해 매출 3천 억원 미만 기업의 관련 세액 공제율을 3에서 6퍼센트인 일반 기업군보다 높여 8퍼센트를 적용하기로 했습니다.

이와함께 산업은행 등 정책 금융기관을 중심으로 중견기업에 대해 1조원 규모의 추가 자금이 지원됩니다.

이에 대해 대한상공회의소는 논평을 통해 기술개발 등 맞춤형 정책이 마련돼 중견기업이 글로벌 전문기업으로 성장하는 데에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며 환영의 뜻을 밝혔습니다.
  • 정부, 중견기업 육성 대책 마련
    • 입력 2012-08-09 14:43:46
    경제
중견 기업 육성을 위해 내년부터 가업을 승계할 때 상속세를 공제해 주는 대상의 범위가 매출 천 500억원 이하에서 2천억원 이하의 기업으로 확대됩니다.

정부는 오늘 청와대에서 이명박 대통령 주재로 비상경제대책 회의를 열고 오는 20015년까지 중견기업 수를 3천개 이상 늘린다는 목표로 이같은 방안을 확정했습니다.

정부는 또 R&D 역량 강화를 위해 매출 3천 억원 미만 기업의 관련 세액 공제율을 3에서 6퍼센트인 일반 기업군보다 높여 8퍼센트를 적용하기로 했습니다.

이와함께 산업은행 등 정책 금융기관을 중심으로 중견기업에 대해 1조원 규모의 추가 자금이 지원됩니다.

이에 대해 대한상공회의소는 논평을 통해 기술개발 등 맞춤형 정책이 마련돼 중견기업이 글로벌 전문기업으로 성장하는 데에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며 환영의 뜻을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