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창덕궁서 멧돼지 소동…4시간여만에 포획
입력 2012.08.09 (17:05) 연합뉴스
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창덕궁에 멧돼지가 나타나 약 5시간 만에 붙잡혔다. 이 때문에 창덕궁 후원 관람이 한때 통제되는 등 소동을 빚었다.

창덕궁 관리소 관계자는 "아침에 순찰 요원이 순찰하던 중 인기척을 느껴 CCTV를 확인한 결과 오전 5시30분께 새끼 멧돼지 한마리의 모습이 포착돼 경찰과 소방당국에 신고했다"고 말했다.

경찰과 소방대원들은 신고를 받고 오전 9시30분께 현장에 출동해 포획작업에 나섰으나 실패하자 낮 12시부터는 야생동물보호협회 회원 5명이 사냥개 5마리를 동원해 본격적인 추격전을 벌였다.

CCTV상 창덕궁 북서쪽 요금문 인근 지역에서 목격됐던 멧돼지는 결국 오후 2시20분께 신선원전 뒤편에서 사냥개에 의해 물려 죽은 채 발견됐다.

관리소는 오후 3시부터 후원 관람을 재개했다.

경찰 관계자는 "잡힌 멧돼지는 무게 60㎏정도이며, 1살짜리로 보인다"면서 "북악산 자락에 살다가 먹이를 찾아 하수구를 통해 궁 안으로 들어온 것으로 추정된다"고 전했다.
  • 창덕궁서 멧돼지 소동…4시간여만에 포획
    • 입력 2012-08-09 17:05:18
    연합뉴스
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창덕궁에 멧돼지가 나타나 약 5시간 만에 붙잡혔다. 이 때문에 창덕궁 후원 관람이 한때 통제되는 등 소동을 빚었다.

창덕궁 관리소 관계자는 "아침에 순찰 요원이 순찰하던 중 인기척을 느껴 CCTV를 확인한 결과 오전 5시30분께 새끼 멧돼지 한마리의 모습이 포착돼 경찰과 소방당국에 신고했다"고 말했다.

경찰과 소방대원들은 신고를 받고 오전 9시30분께 현장에 출동해 포획작업에 나섰으나 실패하자 낮 12시부터는 야생동물보호협회 회원 5명이 사냥개 5마리를 동원해 본격적인 추격전을 벌였다.

CCTV상 창덕궁 북서쪽 요금문 인근 지역에서 목격됐던 멧돼지는 결국 오후 2시20분께 신선원전 뒤편에서 사냥개에 의해 물려 죽은 채 발견됐다.

관리소는 오후 3시부터 후원 관람을 재개했다.

경찰 관계자는 "잡힌 멧돼지는 무게 60㎏정도이며, 1살짜리로 보인다"면서 "북악산 자락에 살다가 먹이를 찾아 하수구를 통해 궁 안으로 들어온 것으로 추정된다"고 전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