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육군, 울릉도에서 호국보훈 행사
입력 2012.08.09 (19:59) 정치
김상기 육군참모총장이 현직 육참총장으로는 처음으로 울릉도를 방문해 호국보훈행사를 열었습니다.

육군은 김상기 총장 주관으로 6.25 참전용사인 82살 최종현 옹의 집을 고쳐주는 '나라사랑 보금자리' 준공식을 열고, 고 김봉진 이등중사 등 참전용사 3명의 유가족에게 화랑 무공훈장을 전수했습니다.

육군은 또 울릉도 출신 참전용사 324명의 이름이 동판에 새겨진 명패를 최수일 울릉군수에게 전달했습니다.
  • 육군, 울릉도에서 호국보훈 행사
    • 입력 2012-08-09 19:59:27
    정치
김상기 육군참모총장이 현직 육참총장으로는 처음으로 울릉도를 방문해 호국보훈행사를 열었습니다.

육군은 김상기 총장 주관으로 6.25 참전용사인 82살 최종현 옹의 집을 고쳐주는 '나라사랑 보금자리' 준공식을 열고, 고 김봉진 이등중사 등 참전용사 3명의 유가족에게 화랑 무공훈장을 전수했습니다.

육군은 또 울릉도 출신 참전용사 324명의 이름이 동판에 새겨진 명패를 최수일 울릉군수에게 전달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