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종걸 욕설’ 파문 확산…거듭 유감 표명
입력 2012.08.09 (22:05)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박근혜새누리당 경선후보를 비하한 이종걸의원에게 새누리당과 여성단체들의 비난이 이어졌습니다.

이 의원은 유감을 거듭 표하며 하루만에 입장을 바꿨습니다.

임세흠기자입니다.

<리포트>

새누리당 지도부는 이종걸 의원을 앞다퉈 성토했습니다.

"후안무치","망언"이라며 국회 윤리위원회에 징계를 요구하기로 했습니다.

<녹취> 심재철(새누리당 최고위원) : "김용민 후보의 막말 DNA, 그리고 임수경 의원의 막말 DNA 를 그대로 물려받은게 아닌가 싶습니다."

<녹취> "사퇴하라! 사퇴하라!"

새누리당 여성위원회는 규탄대회를 열고 이 의원의 의원직 사퇴를 요구했습니다.

<녹취> 김을동(새누리당 의원) : "대한민국의 여성 뿐 아니라 모든 국민이 이에 공분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아야 합니다."

박근혜 후보를 지지하는 '박사모'는 물론, 일부 여성단체 회원들도 민주당을 항의 방문했습니다.

민주당은 새누리당이 공천 비리 의혹을 물타기 하려고 정치공세를 벌이고 있다고 맞받았습니다.

<녹취> 박용진(민주통합당 대변인) : "공천장사 비리 의혹이 박근혜 의원을 향하자, 이를 막기 위한 지나친 정치공세로 국민의 지탄을 면치 못할 것입니다."

어젯밤까지 "유감을 거듭 표현하는 것은 불필요하다" 던 이 의원은 오늘은, 언행에 신중하겠다며 유감을 표명했습니다.

이같은 오락가락 입장 표명에 민주당 내에서도 비판이 나오고 있습니다.

이해찬 대표는 이 의원의 표현은 잘못된 것이라면서도 당 차원에서 사과할 일은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임세흠입니다.
  • ‘이종걸 욕설’ 파문 확산…거듭 유감 표명
    • 입력 2012-08-09 22:05:24
    뉴스 9
<앵커 멘트>

박근혜새누리당 경선후보를 비하한 이종걸의원에게 새누리당과 여성단체들의 비난이 이어졌습니다.

이 의원은 유감을 거듭 표하며 하루만에 입장을 바꿨습니다.

임세흠기자입니다.

<리포트>

새누리당 지도부는 이종걸 의원을 앞다퉈 성토했습니다.

"후안무치","망언"이라며 국회 윤리위원회에 징계를 요구하기로 했습니다.

<녹취> 심재철(새누리당 최고위원) : "김용민 후보의 막말 DNA, 그리고 임수경 의원의 막말 DNA 를 그대로 물려받은게 아닌가 싶습니다."

<녹취> "사퇴하라! 사퇴하라!"

새누리당 여성위원회는 규탄대회를 열고 이 의원의 의원직 사퇴를 요구했습니다.

<녹취> 김을동(새누리당 의원) : "대한민국의 여성 뿐 아니라 모든 국민이 이에 공분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아야 합니다."

박근혜 후보를 지지하는 '박사모'는 물론, 일부 여성단체 회원들도 민주당을 항의 방문했습니다.

민주당은 새누리당이 공천 비리 의혹을 물타기 하려고 정치공세를 벌이고 있다고 맞받았습니다.

<녹취> 박용진(민주통합당 대변인) : "공천장사 비리 의혹이 박근혜 의원을 향하자, 이를 막기 위한 지나친 정치공세로 국민의 지탄을 면치 못할 것입니다."

어젯밤까지 "유감을 거듭 표현하는 것은 불필요하다" 던 이 의원은 오늘은, 언행에 신중하겠다며 유감을 표명했습니다.

이같은 오락가락 입장 표명에 민주당 내에서도 비판이 나오고 있습니다.

이해찬 대표는 이 의원의 표현은 잘못된 것이라면서도 당 차원에서 사과할 일은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임세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