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CNN 머니가 뽑은 ‘베스트 5 경제국’
입력 2012.08.14 (06:13) 연합뉴스
세계 경제가 전반적으로 암울하지만 적어도 한 가지 측면에서는 타국의 추종을 허락하지 않는 5개국이 있다고 CNN 머니가 14일 소개했다.

CNN 머니가 국제통화기금(IMF) 최신 집계를 인용해 선정한 분야별 '베스트 5 강국'은 다음과 같다.

◇ 룩셈부르크: 1인당 GDP 최우량국

룩셈부르크는 경제가 559억 달러로 작은 규모이지만 인구도 상대적으로 적다.

이 때문에 1인당 국내총생산(GDP)은 10만 6천958달러로 가장 높다.

카타르 정도가 대적할만한 수준이다.

룩셈부르크는 신용 등급도 AAA로 탄탄하다.

실업률과 인플레도 낮게 유지돼왔다.

반면, 노동력의 60%가 외국인이다.

관대한 세법도 국제사회의 주목을 받아왔다.

◇ 마다가스카르: 채무율이 가장 낮은 나라

아프리카 동부 섬나라인 마다가스카르는 GDP에서 국가 채무가 차지하는 비율이 5%로 전 세계 국가 가운데 가장 낮다.

일본의 236%와 미국의 107%, 그리고 인도의 68%에 비해 모두 크게 낮은 수준이다.

반면, 1인당 GDP는 470달러에 불과하다.

올해 성장은 3%에 그칠 전망이다.

◇ 미국: 최대 규모 경제국

미국의 GDP는 올해 15조 6천억 달러에 달할 전망이다.

중국이 급속 성장하며 미국을 맹추격하고 있으나 올해 7조 9천억 달러에 그칠 것으로 관측됐다.

그러나 중국이 연간 7-10% 성장을 지속해 몇십 년 안에 미국을 추월할 것이란 전망이 지배적이다.

◇ 리비아: 세계 최고속 성장국

리비아는 올해 GDP가 76.3% 성장할 전망이다.

리비아처럼 내전을 겪었거나 내전 중인 국가들도 고속 성장하고 있다.

시에라리온은 올해 35.8% 성장할 것으로 관측됐다.

이라크도 11.1%, 아프가니스탄은 7.2% 성장할 전망이다.

물론 석유가 리비아 고속 성장의 원동력이다.

내전이 일어나기 전인 2011년 이전까지만 해도 석유가 GDP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70% 이상이었다.

그러나 내전으로 하루 177만 배럴에 달하던 산유량이 한때 2만 2천 배럴까지 떨어졌다.

리비아의 산유량은 예상보다 빠르게 회복되고 있다.

이 때문에 성장이 큰 폭으로 확대되고 있다.

그러나 산유 부문이 완전 정상화되려면 아직도 여러 해가 걸릴 전망이다.

◇ 몽골: 투자 유치율 1위 국

중국과 러시아 사이에 끼어 있는 몽골은 광업이 급부상하면서 올해 유치되는 투자가 GDP의 63.6%에 달할 전망이다.

성장도 지난해 17.3%에 달했으며 올해는 더 확대될 것으로 관측된다.

부탄도 투자 유치율이 46.6%로 중국 다음으로 4위에 매겨졌다.

그러나 몽골 경제는 중국과 러시아에 지나치게 예속돼 있는 것이 한계다.

중국에 수출의 90%를 의존하고 있다.

석유 공급의 95%를 러시아에 의존하는 것도 한계다.
  • CNN 머니가 뽑은 ‘베스트 5 경제국’
    • 입력 2012-08-14 06:13:42
    연합뉴스
세계 경제가 전반적으로 암울하지만 적어도 한 가지 측면에서는 타국의 추종을 허락하지 않는 5개국이 있다고 CNN 머니가 14일 소개했다.

CNN 머니가 국제통화기금(IMF) 최신 집계를 인용해 선정한 분야별 '베스트 5 강국'은 다음과 같다.

◇ 룩셈부르크: 1인당 GDP 최우량국

룩셈부르크는 경제가 559억 달러로 작은 규모이지만 인구도 상대적으로 적다.

이 때문에 1인당 국내총생산(GDP)은 10만 6천958달러로 가장 높다.

카타르 정도가 대적할만한 수준이다.

룩셈부르크는 신용 등급도 AAA로 탄탄하다.

실업률과 인플레도 낮게 유지돼왔다.

반면, 노동력의 60%가 외국인이다.

관대한 세법도 국제사회의 주목을 받아왔다.

◇ 마다가스카르: 채무율이 가장 낮은 나라

아프리카 동부 섬나라인 마다가스카르는 GDP에서 국가 채무가 차지하는 비율이 5%로 전 세계 국가 가운데 가장 낮다.

일본의 236%와 미국의 107%, 그리고 인도의 68%에 비해 모두 크게 낮은 수준이다.

반면, 1인당 GDP는 470달러에 불과하다.

올해 성장은 3%에 그칠 전망이다.

◇ 미국: 최대 규모 경제국

미국의 GDP는 올해 15조 6천억 달러에 달할 전망이다.

중국이 급속 성장하며 미국을 맹추격하고 있으나 올해 7조 9천억 달러에 그칠 것으로 관측됐다.

그러나 중국이 연간 7-10% 성장을 지속해 몇십 년 안에 미국을 추월할 것이란 전망이 지배적이다.

◇ 리비아: 세계 최고속 성장국

리비아는 올해 GDP가 76.3% 성장할 전망이다.

리비아처럼 내전을 겪었거나 내전 중인 국가들도 고속 성장하고 있다.

시에라리온은 올해 35.8% 성장할 것으로 관측됐다.

이라크도 11.1%, 아프가니스탄은 7.2% 성장할 전망이다.

물론 석유가 리비아 고속 성장의 원동력이다.

내전이 일어나기 전인 2011년 이전까지만 해도 석유가 GDP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70% 이상이었다.

그러나 내전으로 하루 177만 배럴에 달하던 산유량이 한때 2만 2천 배럴까지 떨어졌다.

리비아의 산유량은 예상보다 빠르게 회복되고 있다.

이 때문에 성장이 큰 폭으로 확대되고 있다.

그러나 산유 부문이 완전 정상화되려면 아직도 여러 해가 걸릴 전망이다.

◇ 몽골: 투자 유치율 1위 국

중국과 러시아 사이에 끼어 있는 몽골은 광업이 급부상하면서 올해 유치되는 투자가 GDP의 63.6%에 달할 전망이다.

성장도 지난해 17.3%에 달했으며 올해는 더 확대될 것으로 관측된다.

부탄도 투자 유치율이 46.6%로 중국 다음으로 4위에 매겨졌다.

그러나 몽골 경제는 중국과 러시아에 지나치게 예속돼 있는 것이 한계다.

중국에 수출의 90%를 의존하고 있다.

석유 공급의 95%를 러시아에 의존하는 것도 한계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