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불황에도 휴가철 해외여행객 크게 늘어”
입력 2012.08.14 (06:43) 수정 2012.08.14 (11:39) 연합뉴스
7월말~8월초 해외 휴가 2년새 20%이상↑
동남아·미주·유럽 강세.."폭염·올림픽 영향"


경기 침체 속에서도 올여름 휴가철 해외를 찾은 여행객 수가 크게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국내 양대 여행사인 하나투어와 모두투어는 여름휴가 성수기인 지난달 25일부터 이달 3일까지 열흘간 업체에서 모집한 국외 여행객 수를 분석한 결과 2년전에 비해 20% 이상 증가했다고 14일 밝혔다.

이 기간 하나투어를 이용한 외국 방문객 수는 2010년 5만5천600여명에서 올해 6만8천700명으로 23.6% 늘었다.

지역별로는 미주와 동남아 지역이 각각 88.0%와 65.6%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으며 유럽을 찾은 휴가객도 62.6% 많아졌다.

다만 일본으로 떠난 관광객은 지난해 대지진의 영향으로 22.6% 감소했다.

모두투어 역시 2년 새 전체 해외 여행객 모집 수가 21.8% 늘어나는 등 비슷한 모습을 보였다.

동남아와 미주, 유럽 관광객이 88.2%, 64.0%, 27.7%씩 많아지는 등 일본(-49.3%)을 제외한 모든 지역 여행객 수가 증가했다.

업계에서는 최근 수년간 가족단위 외국 여행이 점차 늘어나는 상황에서 특히 올해는 폭염과 런던 올림픽이 겹쳐 이런 현상이 생긴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더위가 심해지다 보니 미주나 동남아 해변을 찾아 시원하게 휴가를 즐기려는 관광객이 많아진 것"이라며 "더불어 올림픽을 맞아 유럽 지역을 둘러보려는 여행객도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 같은 추세에 맞춰 여행사들도 해외여행객 유치에 힘을 쏟고 있다.

하나투어는 9월부터 주말을 이용해 중국 상하이를 둘러볼 수 있는 '휴가없이 떠나는 호호 상해' 상품을 새로 선보인다.

토요일 오전에 출발해 일요일 자정께 도착하는 스케쥴로 업체 측은 따로 휴가를 내기 어려운 직장인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으리라 기대하고 있다.

모두투어 역시 지난 13일 중국 안후이성 여유국 위원회와 우호협정 체결식을 하고 국내 관광객들의 방문이 늘어날 수 있도록 아이템 개발 등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
  • “불황에도 휴가철 해외여행객 크게 늘어”
    • 입력 2012-08-14 06:43:01
    • 수정2012-08-14 11:39:00
    연합뉴스
7월말~8월초 해외 휴가 2년새 20%이상↑
동남아·미주·유럽 강세.."폭염·올림픽 영향"


경기 침체 속에서도 올여름 휴가철 해외를 찾은 여행객 수가 크게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국내 양대 여행사인 하나투어와 모두투어는 여름휴가 성수기인 지난달 25일부터 이달 3일까지 열흘간 업체에서 모집한 국외 여행객 수를 분석한 결과 2년전에 비해 20% 이상 증가했다고 14일 밝혔다.

이 기간 하나투어를 이용한 외국 방문객 수는 2010년 5만5천600여명에서 올해 6만8천700명으로 23.6% 늘었다.

지역별로는 미주와 동남아 지역이 각각 88.0%와 65.6%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으며 유럽을 찾은 휴가객도 62.6% 많아졌다.

다만 일본으로 떠난 관광객은 지난해 대지진의 영향으로 22.6% 감소했다.

모두투어 역시 2년 새 전체 해외 여행객 모집 수가 21.8% 늘어나는 등 비슷한 모습을 보였다.

동남아와 미주, 유럽 관광객이 88.2%, 64.0%, 27.7%씩 많아지는 등 일본(-49.3%)을 제외한 모든 지역 여행객 수가 증가했다.

업계에서는 최근 수년간 가족단위 외국 여행이 점차 늘어나는 상황에서 특히 올해는 폭염과 런던 올림픽이 겹쳐 이런 현상이 생긴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더위가 심해지다 보니 미주나 동남아 해변을 찾아 시원하게 휴가를 즐기려는 관광객이 많아진 것"이라며 "더불어 올림픽을 맞아 유럽 지역을 둘러보려는 여행객도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 같은 추세에 맞춰 여행사들도 해외여행객 유치에 힘을 쏟고 있다.

하나투어는 9월부터 주말을 이용해 중국 상하이를 둘러볼 수 있는 '휴가없이 떠나는 호호 상해' 상품을 새로 선보인다.

토요일 오전에 출발해 일요일 자정께 도착하는 스케쥴로 업체 측은 따로 휴가를 내기 어려운 직장인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으리라 기대하고 있다.

모두투어 역시 지난 13일 중국 안후이성 여유국 위원회와 우호협정 체결식을 하고 국내 관광객들의 방문이 늘어날 수 있도록 아이템 개발 등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