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올림픽 종목도 국력, 스포츠 외교 절실
입력 2012.08.14 (07:11)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이번 올림픽도 특정 종목을 한 국가가 독식하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그런데 우리가 강세인 양궁 등은 매번 경기 규칙이 바뀌는데 비해 미국이 독식하는 수영 등은 메달 수가 지나치게 많다는 지적입니다.

우리의 외교력도 필요해 보입니다.

홍석우 기자입니다.

<리포트>

이번 올림픽에서 양궁은 피를 말리는 세트제로 바뀌었습니다.

결승전에서 기보배의 합계 점수는 135점, 상대인 로만보다 6점이나 많습니다.

하지만 5세트 동안 포인트를 많이 따내야 이기는 새로운 제도가 도입되면서 마지막 1발, 2.4cm 차이로 승패가 결정됐습니다.

금메달수도 남녀 개인, 단체전 포함 4개 뿐입니다.

반면 수영은 거리별로 종목이 세분화 돼 무려 46개의 금메달이 걸려있습니다.

이 가운데 16개를 미국이 가져갔습니다.

마이클 펠프스 등 걸출한 선수 1명이면 순위가 확 바뀌는 겁니다.

주최국 영국의 강세종목인 사이클과 조정만 해도 각각 금메달 수가 18개와 14개에 달합니다.

중국은 탁구 전종목에 출전했지만, 태권도는 한국의 독식을 막는다며 남녀 2체급으로 출전 제한을 뒀습니다

우리도 전통적인 강세종목에 더욱 외교력을 발휘해야 하는 이윱니다.

<인터뷰> 이기흥(런던올림픽 선수단장) : "그러한 외적인 요소에도 불구하고 선수들이 잘 해줘서 이렇게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었습니다."

국력과 외교력은 메달순위에서도 그대로 나타났습니다.

우리나라도 이제 세계 5위권의 스포츠 강국으로 자리잡은 만큼 이에 걸맞는 스포츠 외교력을 키워 영향력을 늘려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런던에서 KBS 뉴스 홍석우입니다.
  • 올림픽 종목도 국력, 스포츠 외교 절실
    • 입력 2012-08-14 07:11:16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이번 올림픽도 특정 종목을 한 국가가 독식하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그런데 우리가 강세인 양궁 등은 매번 경기 규칙이 바뀌는데 비해 미국이 독식하는 수영 등은 메달 수가 지나치게 많다는 지적입니다.

우리의 외교력도 필요해 보입니다.

홍석우 기자입니다.

<리포트>

이번 올림픽에서 양궁은 피를 말리는 세트제로 바뀌었습니다.

결승전에서 기보배의 합계 점수는 135점, 상대인 로만보다 6점이나 많습니다.

하지만 5세트 동안 포인트를 많이 따내야 이기는 새로운 제도가 도입되면서 마지막 1발, 2.4cm 차이로 승패가 결정됐습니다.

금메달수도 남녀 개인, 단체전 포함 4개 뿐입니다.

반면 수영은 거리별로 종목이 세분화 돼 무려 46개의 금메달이 걸려있습니다.

이 가운데 16개를 미국이 가져갔습니다.

마이클 펠프스 등 걸출한 선수 1명이면 순위가 확 바뀌는 겁니다.

주최국 영국의 강세종목인 사이클과 조정만 해도 각각 금메달 수가 18개와 14개에 달합니다.

중국은 탁구 전종목에 출전했지만, 태권도는 한국의 독식을 막는다며 남녀 2체급으로 출전 제한을 뒀습니다

우리도 전통적인 강세종목에 더욱 외교력을 발휘해야 하는 이윱니다.

<인터뷰> 이기흥(런던올림픽 선수단장) : "그러한 외적인 요소에도 불구하고 선수들이 잘 해줘서 이렇게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었습니다."

국력과 외교력은 메달순위에서도 그대로 나타났습니다.

우리나라도 이제 세계 5위권의 스포츠 강국으로 자리잡은 만큼 이에 걸맞는 스포츠 외교력을 키워 영향력을 늘려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런던에서 KBS 뉴스 홍석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