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2002 키즈, 이젠 브라질 월드컵!
입력 2012.08.14 (07:56)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남자 축구는 사상 처음으로 올림픽 무대에서 첫 메달을 따냈습니다.

세계 수준으로 발돋움한 한국 축구의 위상을 보여줬는데요,

동메달이라는 결과물만큼이나 반가운 것은 지금 이 멤버들이 2년 뒤에 열릴 브라질월드컵 무대를 누빌 주역이라는 겁니다.

박주미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올림픽 도전 64년 만에 이룬 사상 첫 메달 획득.

한국축구는 숙적 일본을 꺾고 런던에서 새로운 신화를 만들었습니다.

매경기 수준높은 압박과 조직적인 플레이.

한국 특유의 투혼이 있어 가능했습니다.

<인터뷰> 홍명보(올림픽축구팀 감독) : "우리 팀이 드림팀이다. 앞으로도 여기에 안주하지않고 한국 축구의 자산으로 자라나길 바랍니다"

2002한일월드컵 4강 신화를 보고 자란 축구 꿈나무,이른바 2002키즈는 10년 뒤 새 역사의 주인공이 됐습니다.

한국 축구의 황금세대로 불리는 이들의 시선은 이제 2014년 브라질월드컵을 향하고 있습니다.

기성용과 구자철, 김영권, 김보경 등 올림픽팀의 다수가 성인 대표팀의 구성원, 자연스레 월드컵대표팀과 겹칩니다.

23세 이하 어린 나이로 올림픽에서 3위라는 결과물을 이끌어낸 잠재력은, 2년 뒤 절정의 기량을 뽐낼 것으로 기대됩니다.

<인터뷰> 구자철(올림픽축구팀) : "많은 것을 경험했다. 브라질월드컵은 물론 한축 축구 미래를 위해 중요한 밑거름이 될 것으로 자신한다."

2002키즈는 10년이 지나 런던 무대를 장악했습니다.

이들의 눈부신 성장은 2년 뒤 브라질월드컵에서의 맹활약을 예고하고 있습니다.

런던에서 KBS 뉴스 박주미입니다.
  • 2002 키즈, 이젠 브라질 월드컵!
    • 입력 2012-08-14 07:56:22
    뉴스광장
<앵커 멘트>

남자 축구는 사상 처음으로 올림픽 무대에서 첫 메달을 따냈습니다.

세계 수준으로 발돋움한 한국 축구의 위상을 보여줬는데요,

동메달이라는 결과물만큼이나 반가운 것은 지금 이 멤버들이 2년 뒤에 열릴 브라질월드컵 무대를 누빌 주역이라는 겁니다.

박주미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올림픽 도전 64년 만에 이룬 사상 첫 메달 획득.

한국축구는 숙적 일본을 꺾고 런던에서 새로운 신화를 만들었습니다.

매경기 수준높은 압박과 조직적인 플레이.

한국 특유의 투혼이 있어 가능했습니다.

<인터뷰> 홍명보(올림픽축구팀 감독) : "우리 팀이 드림팀이다. 앞으로도 여기에 안주하지않고 한국 축구의 자산으로 자라나길 바랍니다"

2002한일월드컵 4강 신화를 보고 자란 축구 꿈나무,이른바 2002키즈는 10년 뒤 새 역사의 주인공이 됐습니다.

한국 축구의 황금세대로 불리는 이들의 시선은 이제 2014년 브라질월드컵을 향하고 있습니다.

기성용과 구자철, 김영권, 김보경 등 올림픽팀의 다수가 성인 대표팀의 구성원, 자연스레 월드컵대표팀과 겹칩니다.

23세 이하 어린 나이로 올림픽에서 3위라는 결과물을 이끌어낸 잠재력은, 2년 뒤 절정의 기량을 뽐낼 것으로 기대됩니다.

<인터뷰> 구자철(올림픽축구팀) : "많은 것을 경험했다. 브라질월드컵은 물론 한축 축구 미래를 위해 중요한 밑거름이 될 것으로 자신한다."

2002키즈는 10년이 지나 런던 무대를 장악했습니다.

이들의 눈부신 성장은 2년 뒤 브라질월드컵에서의 맹활약을 예고하고 있습니다.

런던에서 KBS 뉴스 박주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