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가뭄, 이상고온…고추값 ‘들썩’
입력 2012.08.14 (07:56)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올해 유난히도 지독했던 가뭄과 이상고온 탓에 고추값이 급등하고 있습니다.

최근에는 계속된 비로 병해충 발생까지 우려되면서 김장철 고추값에도 적지 않은 영향이 우려되고 있습니다.

함영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수확이 한창인 고추밭.

말라 죽은 고추들이 곳곳에서 발견됩니다.

일부 고추는 가지에 매달려 검게 썩었습니다.

올 여름 계속된 가뭄과 이상 고온 현상 때문으로 수확량이 30% 가량 줄었습니다.

<인터뷰> 김상기(74세/고추재배 농민) : "날이 원래 가물었으니까...뭐 잎이 전부 시들어서요. 거의 죽다시피 했었죠."

고추 가격도 벌써 꿈틀거리고 있습니다.

청결 고추 주산지인 충북 괴산에서 지난 8 일 거래된 홍고추 1kg의 가격은 4,250원. 1년 전 2,750원보다 1,500원보다 50% 이상 상승했습니다.

건고추도 평년보다 60% 이상 오른 600g에 1만 7~8천 원에 거래되고 있습니다.

<인터뷰> 양기용(청주시 복대동) : "올해 가물어서 그런지 몰라도 가격대가...앞으로 더 비싸질 거라는데, 모르겠어요. 비싸질지 싸질지.."

더구나 본격적인 수확철에 며칠째 비가 이어지면서 고추 병해충이 확산 되고 있어 수확량 감소와 품질 저하가 우려되고 있습니다.

<인터뷰> 최병렬(괴산군 농업기술센터) : "앞으로 계속 비가 오게 되면 고추 역병이나 탄저병 등 병해충 발생이 우려됩니다."

가뭄과 이상고온에 이은 집중호우로 병해충 발생까지 겹치면서 고추 가격은 앞으로도 계속 오를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함영구입니다.
  • 가뭄, 이상고온…고추값 ‘들썩’
    • 입력 2012-08-14 07:56:28
    뉴스광장
<앵커 멘트>

올해 유난히도 지독했던 가뭄과 이상고온 탓에 고추값이 급등하고 있습니다.

최근에는 계속된 비로 병해충 발생까지 우려되면서 김장철 고추값에도 적지 않은 영향이 우려되고 있습니다.

함영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수확이 한창인 고추밭.

말라 죽은 고추들이 곳곳에서 발견됩니다.

일부 고추는 가지에 매달려 검게 썩었습니다.

올 여름 계속된 가뭄과 이상 고온 현상 때문으로 수확량이 30% 가량 줄었습니다.

<인터뷰> 김상기(74세/고추재배 농민) : "날이 원래 가물었으니까...뭐 잎이 전부 시들어서요. 거의 죽다시피 했었죠."

고추 가격도 벌써 꿈틀거리고 있습니다.

청결 고추 주산지인 충북 괴산에서 지난 8 일 거래된 홍고추 1kg의 가격은 4,250원. 1년 전 2,750원보다 1,500원보다 50% 이상 상승했습니다.

건고추도 평년보다 60% 이상 오른 600g에 1만 7~8천 원에 거래되고 있습니다.

<인터뷰> 양기용(청주시 복대동) : "올해 가물어서 그런지 몰라도 가격대가...앞으로 더 비싸질 거라는데, 모르겠어요. 비싸질지 싸질지.."

더구나 본격적인 수확철에 며칠째 비가 이어지면서 고추 병해충이 확산 되고 있어 수확량 감소와 품질 저하가 우려되고 있습니다.

<인터뷰> 최병렬(괴산군 농업기술센터) : "앞으로 계속 비가 오게 되면 고추 역병이나 탄저병 등 병해충 발생이 우려됩니다."

가뭄과 이상고온에 이은 집중호우로 병해충 발생까지 겹치면서 고추 가격은 앞으로도 계속 오를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함영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