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12 런던올림픽
콩코 대표팀 4명, 폐막식 직후 잠적
입력 2012.08.14 (08:43) 수정 2012.08.14 (09:53) 연합뉴스
2012 런던올림픽에 출전한 콩고민주공화국 대표팀의 감독과 선수 4명이 폐막식 직후 잠적했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14일 보도했다.

남자 유도 100㎏급에 출전한 세드릭 만뎀보는 13일 폐막식이 끝난 뒤 감독인 이불라 마센고와 함께 사라졌다.

복싱 감독 블레이스 베크와, 육상 기술위원 가이 은키타도 짐을 싸서 선수촌을 떠난 뒤 종적을 감췄다.

자세한 잠적 배경은 밝혀지지 않았다.

콩고민주공화국은 이번 대회 육상, 유도, 복싱 등 세 종목에 총 4명의 선수를 파견했다.

한편 카메룬 선수 7명도 지난 7일 단체로 잠적한 뒤 아직까지 행방이 묘연한 상태다.
  • 콩코 대표팀 4명, 폐막식 직후 잠적
    • 입력 2012-08-14 08:43:20
    • 수정2012-08-14 09:53:53
    연합뉴스
2012 런던올림픽에 출전한 콩고민주공화국 대표팀의 감독과 선수 4명이 폐막식 직후 잠적했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14일 보도했다.

남자 유도 100㎏급에 출전한 세드릭 만뎀보는 13일 폐막식이 끝난 뒤 감독인 이불라 마센고와 함께 사라졌다.

복싱 감독 블레이스 베크와, 육상 기술위원 가이 은키타도 짐을 싸서 선수촌을 떠난 뒤 종적을 감췄다.

자세한 잠적 배경은 밝혀지지 않았다.

콩고민주공화국은 이번 대회 육상, 유도, 복싱 등 세 종목에 총 4명의 선수를 파견했다.

한편 카메룬 선수 7명도 지난 7일 단체로 잠적한 뒤 아직까지 행방이 묘연한 상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