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현성, J리그 시미즈로 6개월 임대
입력 2012.08.14 (09:14) 연합뉴스
프로축구 FC서울은 올림픽대표팀 출신 김현성(23)을 일본 J리그 시미즈 S펄스에 5개월 단기 임대한다고 14일 밝혔다.



서울 관계자는 "한창 실력을 끌어올릴 때인 김현성이 데얀, 정조국에 밀려 주전으로 뛰지 못하는 게 구단도 안타까웠다"며 "마침 압신 고트비 시미즈 감독의 적극적인 요청이 있어 이를 받아들였다"라고 임대 배경을 설명했다.



FC서울 U-18팀 출신인 김현성은 2009년 서울에 입단해 K리그 통산 52경기에 나와 9골, 2도움을 기록하며 서울을 이끌 차세대 스트라이커로 평가받았다.



2012 런던올림픽에서 홍명보호에 승선해 사상 첫 메달 획득에 일조했다.



올 시즌 J리그 10위를 달리고 있는 시미즈는 2002년 한·일 월드컵부터 2007년까지 한국 대표팀 코칭 스태프였던 고트비 감독이 지휘봉을 잡고 있는 팀이다.



김현성은 14일 일본으로 출국한다.
  • 김현성, J리그 시미즈로 6개월 임대
    • 입력 2012-08-14 09:14:22
    연합뉴스
프로축구 FC서울은 올림픽대표팀 출신 김현성(23)을 일본 J리그 시미즈 S펄스에 5개월 단기 임대한다고 14일 밝혔다.



서울 관계자는 "한창 실력을 끌어올릴 때인 김현성이 데얀, 정조국에 밀려 주전으로 뛰지 못하는 게 구단도 안타까웠다"며 "마침 압신 고트비 시미즈 감독의 적극적인 요청이 있어 이를 받아들였다"라고 임대 배경을 설명했다.



FC서울 U-18팀 출신인 김현성은 2009년 서울에 입단해 K리그 통산 52경기에 나와 9골, 2도움을 기록하며 서울을 이끌 차세대 스트라이커로 평가받았다.



2012 런던올림픽에서 홍명보호에 승선해 사상 첫 메달 획득에 일조했다.



올 시즌 J리그 10위를 달리고 있는 시미즈는 2002년 한·일 월드컵부터 2007년까지 한국 대표팀 코칭 스태프였던 고트비 감독이 지휘봉을 잡고 있는 팀이다.



김현성은 14일 일본으로 출국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