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현기환, 의혹 부인…“당원 여부는 중요하지 않아”
입력 2012.08.14 (12:02) 정치
공천 관련 금품 수수 의혹을 받고 있는 새누리당 현기환 전 의원은 실체적 진실을 밝히는게 우선이고 당원 여부는 자신이나 국민 입장에서 중요한 게 아니라고 주장했습니다.

현 전 의원은 오늘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당 윤리위원회 출석에 앞서 제명을 하면, 잘못이 있어 제명했다는 여론이 형성할 수 있다면서 당이 신중하게 판단하기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현 전 의원은 지난 6일 당 윤리위원회에서 당 발전에 유해한 행위를 하고 당의 위신을 훼손한 사유로 제명 결정됐지만, 어제 재심을 청구했습니다.

현 전 의원은 이어 자신을 둘러싼 의혹에 대해 거듭 부인했습니다.

특히 현영희 의원이 지역구 공천에서 비례대표로 바꾼 시점을 전후해 자신과 통화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자신의 발신기록에는 현 의원에게 전화를 건 사실이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3억원이 전달된 것으로 알려진 지난 3월 15일 행적에 대해서도 현 전 의원은 오후 6시 반 정도까지 당사에서 회의를 한 뒤 주변에서 공천위원들과 식사를 했고, 개인 일정상 서울 반포동에 갔었다고 밝혔습니다.

현영희 의원의 비서 정모 씨가 봤다는 "현기환 알았습니다" 문자 메시지에 대해서도 발신자를 밝히면 문제가 해결될 것이라며 자신과 관계없는 일이라고 부인했습니다.
  • 현기환, 의혹 부인…“당원 여부는 중요하지 않아”
    • 입력 2012-08-14 12:02:47
    정치
공천 관련 금품 수수 의혹을 받고 있는 새누리당 현기환 전 의원은 실체적 진실을 밝히는게 우선이고 당원 여부는 자신이나 국민 입장에서 중요한 게 아니라고 주장했습니다.

현 전 의원은 오늘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당 윤리위원회 출석에 앞서 제명을 하면, 잘못이 있어 제명했다는 여론이 형성할 수 있다면서 당이 신중하게 판단하기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현 전 의원은 지난 6일 당 윤리위원회에서 당 발전에 유해한 행위를 하고 당의 위신을 훼손한 사유로 제명 결정됐지만, 어제 재심을 청구했습니다.

현 전 의원은 이어 자신을 둘러싼 의혹에 대해 거듭 부인했습니다.

특히 현영희 의원이 지역구 공천에서 비례대표로 바꾼 시점을 전후해 자신과 통화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자신의 발신기록에는 현 의원에게 전화를 건 사실이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3억원이 전달된 것으로 알려진 지난 3월 15일 행적에 대해서도 현 전 의원은 오후 6시 반 정도까지 당사에서 회의를 한 뒤 주변에서 공천위원들과 식사를 했고, 개인 일정상 서울 반포동에 갔었다고 밝혔습니다.

현영희 의원의 비서 정모 씨가 봤다는 "현기환 알았습니다" 문자 메시지에 대해서도 발신자를 밝히면 문제가 해결될 것이라며 자신과 관계없는 일이라고 부인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