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대선 ‘라이언 변수’
입력 2012.08.14 (12:06)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공화당 롬니 후보가 자신의 부통령 런닝 메이트로 40대 초반의 강경보수주의자로 알려진 라이언 하원의원을 선택하면서 오는 11월 미 대선에 최대 변수로 떠올랐습니다.

워싱턴 이강덕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지난 주말 공화당 부통령 후보로 지명된 폴 라이언 연방 하원의원이 첫 단독 유세를 벌인 곳은 아이오와 줍니다.

오바마 민주당 후보가 버스 투어를 시작한 이곳에서 같은 날 맞불 놓기에 들어간 것입니다.

<녹취> 라이언9美 공화당 부통령 후보) : "(오바마 후보는) 문제를 악화시키고 어린이의 장래를 망치고 있습니다.
참지 말고 11월 6일에 바꿔야 합니다."

특히 오바마 후보의 대표적 정책인 의료 보험 개혁에 대해 자신이 더 보완하겠다고 공언하고 있고 오바마 후보 못지않게 불우한 유년시절을 보냈다며 중산층과 서민표를 파고들고 있습니다.

당초 라이언 후보를 애써 무시하던 오바마 후보 측도 전략을 바꿔서 라이언 후보의 사회보장 예산 삭감 등을 거론하며 적극 공세에 나섰습니다.

<녹취> 오바마 (美 민주당 대통령 후보) : "(라이언 후보는) 롬니 주지사의 비전을 확실히 대변하고 있지만 그 비전에 나는 근본적으로 반대하고 있습니다."

초박빙으로 전개되고 있는 미국 대선 판도는 아이오와는 물론 플로리다와 위스콘신, 버지니아 등 경합주가 승패를 가를 전망인 가운데 언론의 집중 조명 속에 라이언 변수가 핵심 판단 요소로 등장하고 있습니다.

공화당의 전통적 가치를 중시하는 라이언 후보의 등장으로 양당 지지층이 결집하는 등 미 대선전이 새로운 국면을 맞고 있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이강덕입니다.
  • 美 대선 ‘라이언 변수’
    • 입력 2012-08-14 12:06:13
    지구촌뉴스
<앵커 멘트>

공화당 롬니 후보가 자신의 부통령 런닝 메이트로 40대 초반의 강경보수주의자로 알려진 라이언 하원의원을 선택하면서 오는 11월 미 대선에 최대 변수로 떠올랐습니다.

워싱턴 이강덕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지난 주말 공화당 부통령 후보로 지명된 폴 라이언 연방 하원의원이 첫 단독 유세를 벌인 곳은 아이오와 줍니다.

오바마 민주당 후보가 버스 투어를 시작한 이곳에서 같은 날 맞불 놓기에 들어간 것입니다.

<녹취> 라이언9美 공화당 부통령 후보) : "(오바마 후보는) 문제를 악화시키고 어린이의 장래를 망치고 있습니다.
참지 말고 11월 6일에 바꿔야 합니다."

특히 오바마 후보의 대표적 정책인 의료 보험 개혁에 대해 자신이 더 보완하겠다고 공언하고 있고 오바마 후보 못지않게 불우한 유년시절을 보냈다며 중산층과 서민표를 파고들고 있습니다.

당초 라이언 후보를 애써 무시하던 오바마 후보 측도 전략을 바꿔서 라이언 후보의 사회보장 예산 삭감 등을 거론하며 적극 공세에 나섰습니다.

<녹취> 오바마 (美 민주당 대통령 후보) : "(라이언 후보는) 롬니 주지사의 비전을 확실히 대변하고 있지만 그 비전에 나는 근본적으로 반대하고 있습니다."

초박빙으로 전개되고 있는 미국 대선 판도는 아이오와는 물론 플로리다와 위스콘신, 버지니아 등 경합주가 승패를 가를 전망인 가운데 언론의 집중 조명 속에 라이언 변수가 핵심 판단 요소로 등장하고 있습니다.

공화당의 전통적 가치를 중시하는 라이언 후보의 등장으로 양당 지지층이 결집하는 등 미 대선전이 새로운 국면을 맞고 있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이강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지구촌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