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현기환 제명 재심 청구 ‘기각’…국회 정상화 공방
입력 2012.08.14 (13:03)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4·11 총선 공천 관련 금품 수수 의혹과 관련해 새누리당이 오늘 윤리위원회를 열어 현기환 전 의원의 제명 재심 청구를 심의해 기각을 결정했습니다.

여야는 8월 국회 정상화 문제를 놓고 공방을 벌였습니다.

취재 기자 연결합니다.

김경진 기자가 자세한 소식 전해주시죠

<리포트>

네 새누리당은 윤리위원회를 열어 현기환 전 의원에 대한 제명 결정을 재심의한 뒤 재심 청구를 기각했습니다.

오늘 재심의는 현 전 의원이 어제 재심을 청구함에 따라 이뤄졌습니다.

공천 관련 금품 수수 의혹을 받아온 현 전 의원은 지난 6일 당 윤리위원회에서 당 발전에 유해한 행위를 하고 당의 위신을 훼손한 사유로 제명이 결정됐지만, 어제 최고위원회의 징계 확정을 앞두고 재심을 청구했습니다.

새누리당은 모레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현 전 의원에 대한 제명을 최종 확정할 계획입니다.

민주통합당은 공천 비리 의혹과 관련해 실체가 점점 드러나고 있다며, 당시 비대위원장이었던 박근혜 대선 경선후보에 대한 책임을 묻지 않을 수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여야는 8월 국회 정상화를 놓고도 공방을 이어갔습니다.

새누리당 이한구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당 전문위원이 성추행을 저지르고 중진 의원은 여성 경선 후보에 대해 막말 비하 발언을 하는 등 스스로 신뢰를 떨어뜨리고 있어 대화가 어려운 상황이지만 법이 정한 결산국회 시한이 있어서 늦어도 다음주부터는 국회를 다시 열 수밖에 없다고 말했습니다.

이에대해 민주당 박지원 원내대표는 오는 21일까지 8월 임시국회가 정상화돼야 하며 그렇지 못할 경우 그 책임은 새누리당에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KBS 뉴스 김경진입니다.
  • 현기환 제명 재심 청구 ‘기각’…국회 정상화 공방
    • 입력 2012-08-14 13:03:39
    뉴스 12
<앵커 멘트>

4·11 총선 공천 관련 금품 수수 의혹과 관련해 새누리당이 오늘 윤리위원회를 열어 현기환 전 의원의 제명 재심 청구를 심의해 기각을 결정했습니다.

여야는 8월 국회 정상화 문제를 놓고 공방을 벌였습니다.

취재 기자 연결합니다.

김경진 기자가 자세한 소식 전해주시죠

<리포트>

네 새누리당은 윤리위원회를 열어 현기환 전 의원에 대한 제명 결정을 재심의한 뒤 재심 청구를 기각했습니다.

오늘 재심의는 현 전 의원이 어제 재심을 청구함에 따라 이뤄졌습니다.

공천 관련 금품 수수 의혹을 받아온 현 전 의원은 지난 6일 당 윤리위원회에서 당 발전에 유해한 행위를 하고 당의 위신을 훼손한 사유로 제명이 결정됐지만, 어제 최고위원회의 징계 확정을 앞두고 재심을 청구했습니다.

새누리당은 모레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현 전 의원에 대한 제명을 최종 확정할 계획입니다.

민주통합당은 공천 비리 의혹과 관련해 실체가 점점 드러나고 있다며, 당시 비대위원장이었던 박근혜 대선 경선후보에 대한 책임을 묻지 않을 수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여야는 8월 국회 정상화를 놓고도 공방을 이어갔습니다.

새누리당 이한구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당 전문위원이 성추행을 저지르고 중진 의원은 여성 경선 후보에 대해 막말 비하 발언을 하는 등 스스로 신뢰를 떨어뜨리고 있어 대화가 어려운 상황이지만 법이 정한 결산국회 시한이 있어서 늦어도 다음주부터는 국회를 다시 열 수밖에 없다고 말했습니다.

이에대해 민주당 박지원 원내대표는 오는 21일까지 8월 임시국회가 정상화돼야 하며 그렇지 못할 경우 그 책임은 새누리당에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KBS 뉴스 김경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