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北 장성택 방중…북중 관계 개선되나?
입력 2012.08.14 (13:03)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김정은의 고모부이자 북한 최고의 실세로 알려진 장성택 국방위 부위원장이 중국을 방문했습니다.

북.중 관계 변화의 조짐이 있을지 관심을 모으고 있습니다.

베이징 김주영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장성택 북한 국방위원회 부위원장이 베이징 공항에 도착했습니다.

당 고위간부와 실무진 등 50여 명의 대규모 방문단이 동행했습니다.

김영일 노동당 국제부장과 리광근 합영투자위원회 위원장이 대표단에 포함된 걸로 전해집니다.

조선중앙통신은 장성택 부위원장이 오늘 나선경제무역지대와 황금평-위화도 공동개발을 위한 북중 3차회의에 참석한다고 보도했습니다.

북한 대표단은 공식회의를 마친 뒤 중국 남부나 동북 3성의 경제시설을 시찰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장 부위원장은 현재 북한의 경제정책운용에서 핵심 역할을 맡고 있고 이번 방문에서도 중국의 적극적인 경제 지원을 요청할 것으로 소식통들은 예상하고 있습니다.

또 김정은 체제 출범 후 중국을 방문하는 최고위급 인사로 오는 18일까지의 방중기간 동안 후진타오 주석 등 중국 수뇌부를 면담할 가능성이 높습니다.

북한 대표단의 이번 방중을 계기로 지난 4월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 이후 적잖이 껄끄러워진 양국 관계가 다시 복원 수순에 들어갈 수 있을지도 관심 대상입니다.

베이징에서 KBS 뉴스 김주영입니다.
  • 北 장성택 방중…북중 관계 개선되나?
    • 입력 2012-08-14 13:03:43
    뉴스 12
<앵커 멘트>

김정은의 고모부이자 북한 최고의 실세로 알려진 장성택 국방위 부위원장이 중국을 방문했습니다.

북.중 관계 변화의 조짐이 있을지 관심을 모으고 있습니다.

베이징 김주영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장성택 북한 국방위원회 부위원장이 베이징 공항에 도착했습니다.

당 고위간부와 실무진 등 50여 명의 대규모 방문단이 동행했습니다.

김영일 노동당 국제부장과 리광근 합영투자위원회 위원장이 대표단에 포함된 걸로 전해집니다.

조선중앙통신은 장성택 부위원장이 오늘 나선경제무역지대와 황금평-위화도 공동개발을 위한 북중 3차회의에 참석한다고 보도했습니다.

북한 대표단은 공식회의를 마친 뒤 중국 남부나 동북 3성의 경제시설을 시찰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장 부위원장은 현재 북한의 경제정책운용에서 핵심 역할을 맡고 있고 이번 방문에서도 중국의 적극적인 경제 지원을 요청할 것으로 소식통들은 예상하고 있습니다.

또 김정은 체제 출범 후 중국을 방문하는 최고위급 인사로 오는 18일까지의 방중기간 동안 후진타오 주석 등 중국 수뇌부를 면담할 가능성이 높습니다.

북한 대표단의 이번 방중을 계기로 지난 4월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 이후 적잖이 껄끄러워진 양국 관계가 다시 복원 수순에 들어갈 수 있을지도 관심 대상입니다.

베이징에서 KBS 뉴스 김주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