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귀농 열풍에 제주도 농촌 빈집 인기
입력 2012.08.14 (13:03)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최근 답답한 도시를 벗어나 제주로 이주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는데요,

새로운 보금자리로 농촌 빈집을 택하면서 허물어져가던 빈집들이 인기를 얻고 있습니다.

하선아 기자입니다.

<리포트>

한적한 해안도로에 위치한 게스트 하우스.

50년 가까이 된 허름한 옛 빈집을 건물 뼈대와 지붕, 돌담의 원형을 그대로 살려 개조했습니다.

도시생활에 무료함을 느끼던 장병진 씨가 제주의 매력에 이끌려 이주하면서 새 보금자리로 단장한 곳입니다.

<인터뷰> 장병진(제주시 구좌읍 월정리) : "굉장히 좋은 것 같아요. 일단 공기가 좋고,뭐 서울 살면 아침에 일어나기도 힘들기도 한데, 아침 7시만 되면 저절로 눈이 떠지 고."

이처럼 최근 제주로 이주하는 사람들이 늘면서 경치 좋은 농촌 빈집들은 매물로 나오자마자 금새 팔려나갑니다.

<인터뷰> 정성환(제주시 구좌읍 월정리) : "계획을 잡고 제주도 내려올 때는 매물이 많았었는데, 7대 경관이 겹치고 그러면서 괜찮은 매물이 많이 없었고, 저는 운이 좋았던 것 같아요."

올해는 거래량이 지난해 비해 20~30% 가량 늘고 3.3제곱미터에 90만 원을 호가하는 곳이 있을 정도로 가격도 상승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이승학(한국공인중개사협회 제주도지부장) : "제주도는 멀다는 느낌은 벗어나고 있다. 제주에 내가 살 수 있는 휴식처가 있으면 좋지 않을까. 큰 자금은 조금 부담스러운 부분이 있고, 소액으로 할 수 있는 거리로 찾다보니까."

귀농 열풍에 힘입어 허물어져가던 빈집의 가치도 크게 달라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하선아입니다.
  • 귀농 열풍에 제주도 농촌 빈집 인기
    • 입력 2012-08-14 13:03:59
    뉴스 12
<앵커 멘트>

최근 답답한 도시를 벗어나 제주로 이주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는데요,

새로운 보금자리로 농촌 빈집을 택하면서 허물어져가던 빈집들이 인기를 얻고 있습니다.

하선아 기자입니다.

<리포트>

한적한 해안도로에 위치한 게스트 하우스.

50년 가까이 된 허름한 옛 빈집을 건물 뼈대와 지붕, 돌담의 원형을 그대로 살려 개조했습니다.

도시생활에 무료함을 느끼던 장병진 씨가 제주의 매력에 이끌려 이주하면서 새 보금자리로 단장한 곳입니다.

<인터뷰> 장병진(제주시 구좌읍 월정리) : "굉장히 좋은 것 같아요. 일단 공기가 좋고,뭐 서울 살면 아침에 일어나기도 힘들기도 한데, 아침 7시만 되면 저절로 눈이 떠지 고."

이처럼 최근 제주로 이주하는 사람들이 늘면서 경치 좋은 농촌 빈집들은 매물로 나오자마자 금새 팔려나갑니다.

<인터뷰> 정성환(제주시 구좌읍 월정리) : "계획을 잡고 제주도 내려올 때는 매물이 많았었는데, 7대 경관이 겹치고 그러면서 괜찮은 매물이 많이 없었고, 저는 운이 좋았던 것 같아요."

올해는 거래량이 지난해 비해 20~30% 가량 늘고 3.3제곱미터에 90만 원을 호가하는 곳이 있을 정도로 가격도 상승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이승학(한국공인중개사협회 제주도지부장) : "제주도는 멀다는 느낌은 벗어나고 있다. 제주에 내가 살 수 있는 휴식처가 있으면 좋지 않을까. 큰 자금은 조금 부담스러운 부분이 있고, 소액으로 할 수 있는 거리로 찾다보니까."

귀농 열풍에 힘입어 허물어져가던 빈집의 가치도 크게 달라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하선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