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12 런던올림픽
축구협 “사죄했다는 日 보도는 오보”
입력 2012.08.14 (13:50) 연합뉴스
대한축구협회는 올림픽에 출전한 박종우(부산)의 '독도는 우리땅' 세리머니와 관련해 일본축구협회에 사죄문을 보냈다는 일본 언론의 보도가 사실과 다르다고 14일 주장했다.



대한축구협회는 일본축구협회가 받은 문서는 "박종우의 세리머니와 관련해 정치적 의도나 계획성이 없는 우발적인 행동임을 설명하는 통상적인 문서"라고 설명했다.



또 대한축구협회가 일본축구협회에 '사죄'를 전했다는 논란에 대해서는 "올림픽 축구대회 도중 일어난 사건에 대하여 유감(regret)의 뜻을 전하고자 한다"는 통상적인 외교 수사가 '확대 해석'된 것이라며 일본 언론의 "명백한 오보"라고 주장했다.



다이니 구니야 일본축구협회장은 하루 전인 13일 일본의 취재진에게 대한축구협회가 박종우의 세리머니와 관련해 "미안하다. 재발하지 않도록 철저히 하겠다"는 내용의 문서를 보내왔다고 말했다.



이 발언은 14일 오전 일본 언론에 일제히 보도됐고 이 소식이 국내에 알려지면서 '독도 세리머니'에 대해 대한축구협회가 일본에 사죄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는 비판이 일었다.



대한축구협회는 일본축구협회 회장의 발언에 대해 "외신의 오보에 의한 혼란이 초래된 것에 대해 심심한 유감의 뜻"을 밝혔다.
  • 축구협 “사죄했다는 日 보도는 오보”
    • 입력 2012-08-14 13:50:05
    연합뉴스
대한축구협회는 올림픽에 출전한 박종우(부산)의 '독도는 우리땅' 세리머니와 관련해 일본축구협회에 사죄문을 보냈다는 일본 언론의 보도가 사실과 다르다고 14일 주장했다.



대한축구협회는 일본축구협회가 받은 문서는 "박종우의 세리머니와 관련해 정치적 의도나 계획성이 없는 우발적인 행동임을 설명하는 통상적인 문서"라고 설명했다.



또 대한축구협회가 일본축구협회에 '사죄'를 전했다는 논란에 대해서는 "올림픽 축구대회 도중 일어난 사건에 대하여 유감(regret)의 뜻을 전하고자 한다"는 통상적인 외교 수사가 '확대 해석'된 것이라며 일본 언론의 "명백한 오보"라고 주장했다.



다이니 구니야 일본축구협회장은 하루 전인 13일 일본의 취재진에게 대한축구협회가 박종우의 세리머니와 관련해 "미안하다. 재발하지 않도록 철저히 하겠다"는 내용의 문서를 보내왔다고 말했다.



이 발언은 14일 오전 일본 언론에 일제히 보도됐고 이 소식이 국내에 알려지면서 '독도 세리머니'에 대해 대한축구협회가 일본에 사죄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는 비판이 일었다.



대한축구협회는 일본축구협회 회장의 발언에 대해 "외신의 오보에 의한 혼란이 초래된 것에 대해 심심한 유감의 뜻"을 밝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